드디어 뜻 모은 文대통령-5당 대표, “일본 경제보복에 초당적 대응”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1년 4개월 만...

[추적 더저널] 아베가 마음 놓고 도발하는 이유

■ 기획 : 한동희 PD■ 구성 : 조문희 기자■ 취재 : 구민주‧이석 기자■ CG : 양선영 디자이너한‧일 관계가 언제 좋은 적이 있었나 싶지만 이번엔 정말 다릅니다. 7월1일 ...

[포토] 영화 '주전장' 시사간담회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Shusenjo: The Main Battleground Of The Comfort Women Issue)' 감독인 일...

[포토] 아베 정권, 역사의 법정에서 심판받을 날 온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 집회.’ 지난 7월10일로 1395회째였다. 학생을 비롯해 시민 300여 명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또 모였다. 부슬비 내...

[한강로에서] 아베의 도발 허술한 외교

최근 더위를 잊게 한 것은 《이런 전쟁》(T.R 페렌바크 지음, 플래닛미디어)이란 책입니다. 800페이지가 넘는 두꺼운 책인데도 술술 읽혔습니다. 유려하면서도 박진감 있는 문장, ...

[아베 도발] “일본은 더 이상 한국에 미안해하지 않는다”

한·일 관계가 언제 좋은 적이 있었나 싶지만, 이번엔 정말 다르다. 7월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선언은 한국 정부는 물론, 일본 여론도 예상하지 못한...

[아베 도발] 아베가 ‘反韓’ 굳힌 세 가지 포인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기본적으로 한국과 친해질 수 없는 인물이다. 일본의 군국주의를 긍정하고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역사관을 자주 드러내온 그에게 더 이상 과거사에 대한 조건 없...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엄마는 할매가 된다, 그런데 엄마 아니라도 할매는 된다

최근 들어 ‘할매’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영화 《칠곡가시나들》에 쏟아진 호응도 그렇고, MBC예능 《가시나들》, 얼마 전에는 구술사최현숙이 《할매의 탄생》을 펴내기도 했...

日언론 “韓, 화해치유재단 해산 안 알려”…정부 “통보 의무 없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에 대해 일본 언론이 “한국 정부가 통보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항의가 뒤따랐다. 하지만 해산 결정은 이미...

[시사끝짱] 한·일 갈등 어디까지 갈까…“정권이냐 국익이냐 갈림길”

[정두언의 시사끝짱]■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

일본, 경제보복 조치 시작…“철회는 없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강행했다. 일본의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예정대로 7월4일부터 실시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베 정권 치졸함에 끌려 다녀선 안돼

지난해 10월 대한민국 대법원은 일본 전범기업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손해 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확정 판결을 내렸다.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최종 배상 책임을 대법원 전원합...

“학생인권조례의 핵심은 학생이 행복한 학교”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문제로 경남도의회에 때아닌 전운(戰雲)이 감돌고 있다. 지난 5월 학생인권조례가 도의회의 문을 두드리면서부터다. 2014년에 이어 2018년 경남 교육의 수장...

버려진 아픔을 강인한 생명력으로 이겨낸 ‘생존의 역사’

카자흐스탄 바스토베는 구(舊)소련 시절 강제 이주를 당한 한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 연해주에서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오른 지 한 달 만에 첫발을 디딘 장소이기도 하다. 지난 5월 ...

기록 기억, 장자연·일본·조선일보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사건의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기로 했다는 발표를 접하면서,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지난 2월25일부터 3월20일까지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기...

이종찬 “좌우 모두 아우른 임시정부가 국론 통합 모델”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밀레니얼 세대] 최강 소비 권력, 소비지도도 바꿨다

‘가성비’ ‘가심(心)비’를 넘어 ‘나(Me)심비’를 추구한다. 1인 가구 소비성향을 뜻하는 단어는 ‘1코노미’에서 ‘ME코노미’로 진화됐다. ‘포미(For Me)족’은 자신의 가...

한승주 前 장관 “트럼프가 있는 한 한·미 동맹 균열 불가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한강로에서] 독립을 묻다

배재고보 2학년 학생 김동혁에게 1919년 3월1일은 운명의 날이었다. 그는 이날 선배로부터 독립선언서 여섯 장을 받아 시민들에게 배포하고, 만세 시위에 참가했다는 혐의로 체포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