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픽업] 들쑥날쑥 ‘심신미약 감형’에 들끓는 민심

“목에 타투하고 안경 쓴 손님.”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피의자 김성수(29)를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언론에 공개된 김씨의 모습은 그와 정확히 같았습니다. 그가 밝...

‘PC방 살인사건’ 피해자 담당의사의 SNS글, 왜 문제가 될까

서울 강서구에서 생긴 'PC방 살인사건'의 피해자를 담당했던 한 의사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이 계속해서 논란이다. 피해자, 즉 환자의 정보를 익명의 대중에게 공개한 것은 의...

줄기세포 치료제, 그 위험한 유혹

전 세계에서 판매허가를 받은 줄기세포 치료제는 총 7개로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한국에서 판매되는 4개는 모두 우리나라가 개발했다. 개수만 놓고 보면 우리나라가 줄기세포 치료제 ...

의료계, ‘성폭력 가해자 반드시 처벌하는’ 매뉴얼 준비

의료계 미투(#MeToo·나도 당했다)에 대한 강도 높은 대책이 마련되고 있다. 기존 소극적인 신고 접수나 예방 교육은 실효성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한국여자의사회는 ‘성폭력 가해자...

유아인 댓글 논란, SNS 과몰입하는 우리 사회 자화상

유아인 SNS 논란이 한동안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시작은 지난 11월18일 한 누리꾼이 SNS에 올린 글이었다. ‘유아인은 한 20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일 것 같...

서울대병원 ‘외압’ 아니면 ‘눈치’

서울대병원은 6월15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백남기씨 사망원인을 기존의 ‘병사(病死)’에서 ‘외인사(外因死)’로 수정했다고 발표했다. 병원 측은 유족이 제기한 의료소송을 ...

멀쩡한 아이 다리 휘었다며 돈벌이하는 ‘나쁜 의사’들

수백만 원짜리 다리 보조기를 팔아 장삿속을 채우는 의사들이 있다. 아이들의 휜 다리를 교정한다는 것인데, 사실 대부분은 정상이어서 치료가 필요 없다. 치료 효과도 없는데다 장기간 ...

입시철은 ‘총명탕’의 계절?

대입 수능시험일이 코앞에 다가왔다. 고3 수험생이 아니더라도 시험 때문에 걱정하는 이들은 많다. 시험에 대한 부담감과 긴장감은 때로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

‘품위 있게’ 죽을 수 있는 날 올까

존엄사(尊嚴死) 논쟁이 다시 의료계에서 달아오르고 있다. 존엄사는 소생할 가망이 없는 환자에게 무의미한 연명(延命) 치료를 하느니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품위를 지키며 죽음을 맞이하게...

‘환자권리장전’으로 ‘의료혁명’ 오려나

여러 남자가 둘러서서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20대 젊은 여성의 옷을 거리낌없이 벗겨도 아무런 항변을 할 수 없는 곳이 종합병원이다. 만일 그 환자가 의사에게 ‘육체의 비밀을 보장해...

캐나다판 씨받이 '알바 대리모'

미국인에게 캐나다인 '대리모'가 인기를 끌고 있다. 캐나다의 선진 의료 시스템이 미국 불임 부부의 입맛에 꼭 맞기 때문이다. 다양한 경로를 통해 캐나다 대리모를 구하는, 새로운 형...

꽃보다 아름다운 '청년 슈바이처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이들만 같아라'. 지난 6월22일 〈청년의사〉 신문사와 한국의료윤리교육학회는 봉사·연구 활동이 두드러진 의대생과 병원 전공의 4명에게 제1회 청년슈바이처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