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영화 48편 만에 첫 주연, 버티면 이긴다”

언젠가 한 연예부 기자가 라미란을 인터뷰한 뒤 설레는 목소리로 후일담을 들려준 적이 있다. 참고로 여기자다. “너무 좋았어요. 라미란씨는 제가 만나본 인터뷰이 중 1등이에요! 뭐랄...

“한 많은 한국 엄마들, 페미니즘으로 입 트였죠”

우리 사회에서 ‘엄마’를 향한 시선은 두 가지다. 엄마의 희생과 모성애를 강조하는 건 이미 옛날이야기다. ‘맘충’이란 단어가 보여주듯, 어느새 엄마들도 혐오의 대상이 됐다. 일부 ...

친근한 ‘B급가수’로 다시 돌아온 싸이

“사실 저는 《강남스타일》을 웃자고 만들었어요. 그런데 무게가 상당했어요. 물론 유튜브 조회 수 1위라는 사실이 되게 영광스러운데, 1위를 내주고 3위·4위·5위로 내려와도 상관없...

라이징 스타 윤균상 “예의 없는 여자는 싫어요”

189cm의 큰 키가 콤플렉스라고 해맑게 웃는 그는, 지금 가장 핫한 라이징 스타 윤균상이다. 콤플렉스를, 그것도 기자 앞에서 당당히 말하는 순수함 때문일까. 나영석 PD가 《삼시...

[쓰다, 창업기]③ 임상훈 셀레브 대표 “크리에이터? 나는 기록자일 뿐”

꿈은 거리에서 시작됐다. 거리엔 사람이 모였고 그들의 언어, 옷, 관심사는 문화가 됐다. 사람들은 이를 스트리트 컬처(street culture)라 불렀다. 아류로 취급받던 거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