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분데스리가에 불어닥친 ‘축구 한류’

독일 분데스리가는 대한민국 축구가 세계의 벽을 넘지 못하던 1970년대부터 유럽파 탄생의 전초기지였다. 1979년 차범근이 입성하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유럽의 시선을 바꿔놨다. 이...

‘월드클래스’ 손흥민, 몸값 오를 일만 남았다

유럽에서의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려 했던 손흥민의 꿈은 아쉽게 무산됐다.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확실히 도약한 그는 축구 커리어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지만 이제 출발일...

“감스트가 누구지?”에서 “‘축통령’ 감스트 모르면 간첩”으로

그의 옆에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서 있었다. 방청석을 가득 메운 여성 팬들이 공개홀이 떠나갈 듯이 소리를 질러댔다. 조심스레 수상 소감을 전하는데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이 벌벌 떨렸...

지금은 손흥민 시대…‘몸값’ 1000억 넘어서

3월11일 본머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은 물오른 기량을 증명했다.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토트넘은 전반 35분 델레 ...

스타들의 무덤 EPL에서 살아남기

유럽 축구 여름 이적 시장이 마감하기 직전인 지난 8월28일, 예상치 못했던 이적이 이뤄졌다. 분데스리가의 명문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활약 중이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기성용 떠난 후 FC 서울은 ‘돈방석’

한국 축구의 미래 기성용이 스완지시티로 이적했다. 수많은 사람이 웃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미소를 지은 이는 누구일까? 답은 FC 서울의 이재하 단장이다. 연대 기여금을 받기 때...

[2012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한국 축구 ‘아이콘’ 거침없는 질주

2012년 여름, 국내 축구팬은 유럽 축구 이적 시장에 주목했다. 캡틴 ‘박지성’의 이적설이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영국 올드트래포드 그라운드에서 7년간 쉬지 않고 열심히 달린 박지...

한나라·민주·선진 ‘삼국지’는 계속된다

19대 총선이 약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한민국의 ‘중원’인 충청권 24석(대전 6, 충남 10, 충북 8)을 차지하기 위한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특히 각...

지상파·종편 ‘예능 전선의 혈투’

방송가가 꿈틀대고 있다. 가히 춘추 전국 시대라 할 수 있다. KBS, MBC, SBS로 삼분지계를 이루던 방송가는 종합편성 채널(이하 종편)을 맞아 군웅이 할거하는 전국 시대로 ...

결승전 두고 희비 엇갈린 심판들

대망의 월드컵 결승전 심판진 발표가 있었다. 결승전에는 잉글랜드 심판진이 투입되었고, 대기심으로는 필자와 같은 조인 일본의 니시무라 유이치가 선정되었다. 잉글랜드 심판이 결승전을 ...

‘폭주 기관차’ 로벤, 심판들도 따라가기 벅차 ‘헉헉’

월드컵 역사상 4위팀 선수가 MVP 받는 최초 기록 세워 우루과이의 포를란 선수는 넓은 시야와 개인기, 뛰어난 프리킥 능력으로 월드컵 역사상 4위팀 선수가 MVP를 받는 최초의 기...

공인구 ‘자블라니’는 몇 조각?

올해로 탄생 80주년을 맞는 FIFA 월드컵의 19번째 축제는 미지의 검은 대륙 아프리카에서 열린다. 단일 종목 대회지만 그 규모와 열기에 있어서 올림픽의 그것을 훌쩍 넘어서는 월...

‘아시아 쿼터’가 K리그에 악재라고?

K리그 이적 시장이 뜨겁다. 경제 불황의 여파로 클럽들의 예산 삭감이 줄을 이었음을 감안하면 이 뜨거움은 다소 아이러니컬한 면도 있다. 사실 자유계약선수(FA)가 1백40명에 달하...

특명!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기

올림픽의 시간이 가고 월드컵이 온다. 2010 FIFA 남아공월드컵 최종 예선의 한국 대표팀 첫 경기가 9월10일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다. 상대는 올해에만 우리와 세 차례 무승부...

장한 사나이들, 1%가 부족했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한국인 4인의 행보는 널뛰기였다. 때로는 부상 때문에, 때로는 컨디션 저하로, 때로는 경쟁자에게 밀려 경기에 나서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

투르크 영광 재현 나선 유럽 축구 숨은 강자

이을용 선수(27)가 터키 트라브존 스포르로 이적하고, 설기현 선수 갈라타사라이 이적설이 고개를 들면서 터키 프로 축구 리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002 월드컵과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