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흔들어도 우승은 한국!”…US오픈 이정은 우승

헤이니의 한국 여자골프 비하성 발언과 이정은의 US오픈 우승 등으로 이래저래 한국 여자골프는 또 한번 미국에서 조명을 받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코치 출신인 행크 헤이니...

완성도와 재미 동시에 잡은 ‘봉준호리즘’

반지하에는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식구가 입에 풀칠하며 산다. 언덕 위에 자리한 고급 저택에는 신흥 재벌 박 사장(이선균)네 식구가 아쉬울 것 없이 산다. 현실에선 두 가족이 만날...

[칸을 가다] 《기생충》 관중을 홀렸고 《악인전》 밤을 수놓다

5월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25일 폐막)가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작인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황금종려상...

박성현 1위 탈환, 박인비 20승 고지, 이정은 신인왕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이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새로운 기록 사냥에 나선다. 박성현(26)의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탈환, 박인비(31·KB금융그룹)의 20승 고지...

中 ‘미녀골퍼’ 허무니, 데뷔 전부터 화제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루키’들의 새로운 도전으로 더욱 흥미롭게 전개될 전망이다. 한국의 이정은과 함께 중국의 ‘미녀골퍼’ 허무니(20·lilymhe·何沐)의...

‘효녀골퍼’ 이정은 “5년 연속 LPGA 신인왕 잇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Q스쿨 시리즈에서 수석합격하고 미국에 진출하는 ‘효녀 식스’ 이정은6(23·대방건설)이 신인왕을 이어갈 것인가.일단 가능성이 높다. 새해 들어 LPG...

2019년 골프, 규칙은 쉽게, 방식은 흥미롭게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했던가. 세계 골프계도 2019년에는 골프 규칙부터 프로골프 단체들의 스케줄과 경기방식, 그리고 대회 출전에 큰 변동이 생긴다. 골프 규칙은 ...

2018 LPGA투어 대기록 작성한 태극낭자들

아쉬운 한 해였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태국의 ‘골프 스타’ 아리야 주타누간(23)의 독무대였다. 주타누간은 3승을 거두며 올해의 선수를 비롯해 상금왕, 평균...

[인터뷰] KLPGA 평정한 ‘대세녀’ 프로골퍼 이정은

이름 뒤에 숫자가 붙는다. 1, 2도 아닌 무려 6이란 숫자가. 같은 이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6명이나 된다는 의미리라. 이정은6(22·대방건설)....

여자골프 우승, ‘국내파’ 2연패냐, ‘해외파’ 탈환이냐

‘국내파의 수성이냐, 해외파의 반격이냐’오는 11월23일부터 3일간 특별한 계획이 없다면 경북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파72·7367야드)으로 나들이를 가볼 만하다. 특...

구옥희 뚫고, 박세리 일으키고, 박인비가 다지다

지금이야 세계적인 선수들을 보유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지만 40년 전만 해도 ‘한 지붕 두 가족’ 살림살이였다. 그것도 쪽방에 얹혀사는 ‘더부살이’ 신세였다. 1968년...

[골프 고수 비법] 이정은의 옆으로 그린 읽기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6관왕에 오른 이정은(22)의 퍼팅 이야기다. “앞에서 볼 때 헷갈릴 때가 있다. 그래서 뒤로 물러나 옆에서 앉아서 보면 착시현상이 줄어...

[골프 고수 비법] 칩샷만 잘해도 스코어 줄어든다

웨지샷의 기본은 팔과 몸이 일체감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칩샷도 예외는 아니다. 기본적인 칩샷은 그 어떤 샷보다 확실히 타수를 줄여준다. 스코어의 일등 공신인 셈이다. 그런데 재...

최혜진-이정은6 ‘2강 체제’ 구축하나

“내 스타일대로 공격적인 플레이로 내년 시즌에 나설 것이다.”(최혜진)“좀 더 강해져 팬들과 함께 골프를 즐기며 플레이하고 싶다.”(이정은6)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

태극낭자 미국·일본서 256억 외화벌이

2017년 한 시즌 동안 한국과 미국, 그리고 일본에서 태극낭자들 중 누가 가장 짭짤한 상금을 챙겼을까. 상금 규모는 미국, 일본, 한국 순이다. 미국에서 1628만9406달러(1...

태극낭자들 韓·美·日 동시에 상금왕 오를 수 있을까

한국 여자 프로골퍼가 세계 골프사를 다시 한 번 쓸 것인가. 태극낭자들이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에서 모두 상금왕을 눈앞에 두고 있다. 주인공은 ‘특급 신인’ 박성현(24·KEB...

녹차 시배지 하동 화개골 '차꽃그림으로 피어난다'

경남 하동군 화개골에는 대한민국 차(茶)문화의 산실답게 야생차를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야생차박물관이 터를 잡고 있다. 지난 4월20일 개관된 야생차박물관에는 상설전시실 2곳에...

골프 낭자들 우승 뒤 감춰진 ‘골프 대디’들의 애환

4월9일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인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최종일 경기. 여유 있게 첫 우승을 거둔 이정은(21·토니모리)의...

박성현 떠난 그린 누가 평정할까

미국에서 ‘인비천하’가 호령했다면 국내는 ‘성현천하’가 그린을 장악했다. 묘하게도 미국과 한국의 여자프로골프계는 ‘양박(朴) 시대’로 한 해를 마감했다. 특히 한국여자프로골프(KL...

[新 한국의 가벌] #35. 장영신 회장 손녀들 재벌가와 혼인

제주항공은 저비용 항공(LCC) 업계의 선두 주자다. 상장을 추진 중인데 장외시장에서 최근 1년간 주가 상승률이 1500%에 달할 정도로 관심이 높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