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정부와 노동계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19대 대선 때 현 여권의 핵심 지지층이었던 노동계 반발은 예사롭게 볼 일이 아니다. 자칫 민심이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文대통령 지지 철회” 유은혜 반대 청원 200건 넘게 ‘폭발’

문재인 대통령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 강행에 여론이 들끓고 있다. 文대통령, 유은혜 교육부장관 임명 강행…"더 못 미뤄" 청와대는 10월2일 유은혜 장관 임명 사...

‘이슬람’ ‘테러’ ‘강간’…난민 향하는 우리의 민낯

난민을 향한 가짜뉴스와 혐오 표현이 넘치고 있다. 제주도에 예멘 출신 난민 500여명이 들어왔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온라인에는 난민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이 그대로 드러나는 중이...

“노무현 지켜주는 방법은 몰랐다 문재인 지켜내는 방법은 무궁무진”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를 하루 앞둔 5월22일 저녁,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입구에 위치한 마을쉼터에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역대 대표일꾼(회장) 등 20명 이상...

신공항 전쟁 2017 대선 판도 흔든다

정치권의 영남권 신공항 유치 전쟁이 새누리당 텃밭인 영남을 두 동강 냈다. 오는 6월24일쯤으로 예정된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발표를 앞두고 부산 의원과 일부 경남 의원들은 가덕...

야권 “단일 대선 후보 어떻게 정할까?”

20대 총선이 16년 만에 여소야대 국면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야권의 시선은 내년 대선으로 향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더민주)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상...

대통령 끌고, 야당 미는 덕에…

난형난제(難兄難弟). 새누리당과 민주당을 말함이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지 20일이 지나도록 내각이 미완인데 여당은 무기력하기만 하다. 5년 단임제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집권 초기...

1+1=2+ α ‘감동 단일화’ 함수 풀이

12월 대선은 이제 야권 후보 단일화 국면으로 진입했다. 문재인 민주당 후보나 안철수 무소속 후보 모두 단일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드러내면서 과연 어떤 방식으로 후보 단일화...

후보 단일화의 정치공학

1997년 대선 이후 후보 단일화가 선두 후보를 꺾는 핵심 전술로 고착화하고 있다. 1997년의 DJP 연합, 2002년의 노무현-정몽준 단일화에 이어 이번 18대 대선에서도 야권...

김영훈 민주노총위원장 ‘독주’ 은수미 의원 ‘도약’

노동계에서 민주노총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45)은 차세대 리더에 대한 전문가 조사 노동 분야에서 26%의 압도적인 지목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은수미 ...

“독자 대선 후보 내는 대신 정책 연대·유권자 운동에 주력”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44)은 지난 3년간 80만 조합원을 이끌어왔다. 그의 임기 기간 중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이 치러지기 때문에, 김위원장의 어깨는 역대 어떤 위원장보다 ...

정몽준은 '공정 사회' 코드를 맞출 수 있을까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10년 만에 다시 대권 도전에 나섰다. 그는 당시 대선에서 약속을 깨고 노무현 후보 지지 철회를 한 ‘안 좋은 추억’도 가지고 있다. 지금 그의 행보는 ...

정몽준,“핵 가진 북한과 평화 공존 가능한가”

인터뷰이(취재원)이든, 인터뷰어(기자)이든 일요일은 인터뷰를 하기에는 부담스러운 날이다. 10년 만에 대권 도전을 선언한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와 의 인터뷰는 일요일인 지난 6월...

냉정한 ‘무당파’만 늘고 있다

민주당 유선호 의원은 지난 5월2일 광주·전남 지역구 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유의원은 선거 현장에서 느낀 점을 토대로 “호남의 민주당 지지 철회 조짐이 가시화되었다”라고 썼다....

10명 중 3명꼴 “MB 지지 철회”

지난해 대선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권자 중 절반가량이 이대통령이 ‘일을 잘 못하고 있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10명 중 3명가량은 이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것으...

‘동거’ 8년 만의 결별 보따리는 이미 쌌다

진보 진영이 갈림길에 섰다. 민주노동당으로 대표되어온 진보 정치 세력이 분화와 연대를 통한 재편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진보운동사의 한 획을 그으며 출범한 민노당이 사실...

“재경기 치른 한·일 제명하고야 말겠다”

스포츠사에 전례가 없는 재경기가 치러졌지만 한국과 일본은 곧 아시아핸드볼연맹(AHF)에서 제명될 것으로 보인다. “재경기 보이콧” “한국과 일본 제명” “도쿄올림픽 유치를 방해하겠...

‘1중 2강’이냐 ‘3강’이냐

이제 대선까지는 불과 20일 남짓. 2007년 대선은 어디로 향하는가. 막바지 대선 판세를 점검해본다. 우선 민심의 지표인 여론조사 결과를 보자. BBK 핵심 인물인 김경준씨의 귀...

‘소탐대실’할까 머리 싸맨 중국

19년 전인 1988년 민주화를 부르짖는 시위 군중 3천명을 죽이고 권력을 잡은 미얀마의 군사 통치가 마침내 막을 내릴 운명에 도달한 것 같다. 지금까지 순전히 경제적 이유로 군부...

<디워> 논쟁에 드리운 한국 영화의 허상

영화 를 둘러싼 무더운 논쟁은 아무래도 ‘가상’의 양자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지 못할 모양이다. 이 점입가경의 논쟁을 ‘가상’의 구도에 휩쓸린 ‘허상’으로 보는 이유는 예컨대 찬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