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철 “황교안 대표, 측근 포함 과감하게 인적청산 해야”

국회 예결위원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가 열렸던 7월5일 후보자인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강원도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군)은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지난해 7월 하반기 원 구성 ...

집안싸움에 빠진 한국당, 총선전략 ‘빨간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여야 5당 대표가 참석하는 회담을 제안한 7월15일 국회에서는 황 대표의 회담 제의를 놓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져 나왔다. ...

정두언 前 의원, 숨진 채 발견…우울증 때문인 듯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63)이 7월16일 별세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의 한 아파트 옆 공원 인근에서 숨진 채 ...

[단독] 패스트트랙 사태로 고발된 여야 의원 109명 공개

지난 4월, 극한의 국회 충돌 사태를 빚은 패스트트랙은 각종 고소·고발장만 잔뜩 실은 채 3개월 가까이 출발점만 맴돌고 있다. 여야 각 당과 검찰 등에 확인한 결과, 7월4일 기준...

문재인 정부, ‘우클릭’ 불가피한 세 가지 이유

지금 정치권은 ‘기-승-전-총선’이다. 정부 역시 예외가 아니다. 내년 총선에서 여대야소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운영은 어려워진다. 국회의 협조 없이...

[보수재편⑤] “친박 문신 지우고 싶겠지만, 쉽게 지워지나”

‘친박 핵심’ ‘친박 감별사’라고 불리며 박근혜 정부에서 실세로 통했던 홍문종 의원이 6월15일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동시에 조원진 의원이 대표로 있는 대한애국당에 입당, 공동대...

[보수재편①] ‘보수 대분열’ 가시화하는가

“저쪽 당(더불어민주당 지칭)의 전략에 제대로 말려들었다. 황교안 대표가 총리까지 했는지는 몰라도 정치 쪽에선 신인 아닌가. 신인 티가 나도 너무 나는데, 문제는 이를 돌파할 방법...

[보수재편③] ‘제3지대’서 새판 짜기 나선 개혁보수

황교안 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이 ‘자중지란’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보수진영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하는 중도·개혁 세력에선 ‘헤쳐모여’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유승민계...

[보수재편④] “개혁보수, 지금처럼 목소리 못 낸 적 있었나”

흔들리는 자유한국당을 밀어내고 보수진영의 주류로 부상하려는 중도·개혁 보수 세력들의 움직임이 점점 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등 원내 의원들은 물론, 탄탄한 제3지대를 열망...

[송두율 인터뷰②] “젊음과 지성이 반항하지 않으면 그 사회는 죽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시사끝짱] 친박신당 실패할 수밖에 없는 다섯 가지 이유

[정두언의 시사끝짱]■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

[시사끝짱] 한선교 사퇴, 황교안 체제 균열의 서막인가

■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조문희 기자, 시사저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집국장(소) : 홍문...

정두언 “한선교 사퇴, 황교안에 새로운 ‘문고리’ 생겼단 의미”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6월17일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건강상 이유로 사무총장직에서 사퇴한 것과 관련, “건강상 문제가 없다더라. 황교안 대표와 갈등이 있었다는 뜻”이...

‘막말 논란’ 한선교 사무총장직 사퇴, 황교안 대표 기강잡기?

잇따른 막말 논란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 온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결국 6월17일 사무총장직을 내려놓았다.한 의원은 이날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작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이문열 인터뷰①] “황교안 최선 다하고 있지만 대선 얘기는 아직 일러”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진박 감별사’ 홍문종, 한국당 떠나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대한애국당에 입당하겠다는 뜻을 밝힌 홍문종 의원이 6월17일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대한애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홍 의원을 대한애국당과 당명이...

두 전직 경찰청장의 같은 혐의, 다른 운명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구속됐고, 이철성 전 경찰청장은 그렇지 않았다. 두 사람 모두 총선 개입 혐의를 받고 있지만 그 정도에 대한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

패스트트랙 파동 바른미래당 의원들 "빠른 우클릭이 살길"

바른미래당이 분당이라는 파국을 맞을까. 바른미래당은 현재 지도부와 반대파가 서로를 향해 갈등의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손학규 대표 옹립에 적극적이었던 안철수계는 최근 손 대표의 독...

정치권은 ‘여전히’ 박근혜 논쟁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정치를 떠났지만, 한 번도 떠난 적이 없다”국회 한 관계자는 잊을 만하면 정치권에 소환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2017년 3월 헌법재판소...

“박근혜 석방해야” vs “도로친박당 선언” 들끓는 정치권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론'에 정치권이 계속 들끓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키워가는 가운데, 나머지 정당들 내의 부정적인 기류도 함께 커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