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월드클래스’의 품격…이강인 찔러주고, 손흥민 넣는다

지난 3월 볼리비아·콜롬비아와의 A매치 2연전에 이강인이 처음 소집됐다. 소속팀 발렌시아와 정식 성인 계약을 맺은 지 2개월 만에, 역대 7번째 최연소로 성인 축구 국가대표팀(A대...

‘스타 본색’ 이강인, U-20 월드컵은 또 하나의 기회

과거 ‘세계청소년선수권’으로 불렸던 FIFA(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U-20 월드컵)은 전 세계 축구 유망주들의 경연장이다. 2회 대회인 1979년 MVP를 수상하며 신...

결국 벤치만 지킨 이강인…벤투의 소신인가? 아집인가?

“이강인이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2만km를 다시 날아온다.” 스페인의 유력 일간지 ‘마르카’가 발렌시아의 특급 유망주 이강인의 첫 A매치 소집이 끝난 뒤 쓴 기사 내용이다. 이강...

이강인, ‘세대교체’ 절실한 한국 축구의 구세주 될까

2월19일 이강인은 특별한 18번째 생일을 맞았다. 1월31일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정식으로 성인 계약을 맺고 그를 1군에 등록한다고 발표했다. 유럽에서 성인의 기준인 만 18세 생...

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고정운 “짧은 시간 동안 강렬한 경험 했다”

한국 스포츠에서 ‘적토마’로 불린 이는 두 명이다. LG 트윈스의 이병규와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고정운(53)이다. 특히 고정운은 저돌적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진짜 적토마를 연상...

[손흥민 신화③] 차범근의 전설 넘어서기 위한 조건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벤투호, 슈팅 효율성 높이고 전술 유연성 살려라

벤투호에 비상이 걸렸다. 1월25일 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시티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승리에 기뻐하며 눈물까지 흘리는 카타르 선수들 뒤로 한국 ...

[Up&Down] 한국 축구 vs 케어 박소연 대표

Up아시안컵, 중국 ‘공한증’ 불러낸 한국 축구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3연승을 기록,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월16일 아랍에...

골 폭풍과 함께 돌아온 미스터 손샤인(SONshine)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맞은 네 번째 시즌은 쉽지 않았다. 아시아 선수 최고 이적료(약 400억원)를 기록하며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그는 첫 시즌에 발바닥 부상으로 고전...

벤투 효과?…한국 축구 ‘외국인 감독’ 바람 분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1강’이라는 수식어를 수년째 유지하고 있는 전북 현대는 올겨울 큰 분기점을 맞았다. 2005년 취임 이후 14년간 팀을 이끈 최강희 감독과 작별했다. 국내는 ...

다시 달리는 형들 손흥민·기성용…꿈의 데뷔 아우들 이강인·정우영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로 바뀌었지만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축은 여전히 유럽파다. 손흥민·기성용·이재성 등은 대체 불가능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들을 호주에서 열린...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특정 선수에 대한 평가가 인색하기로 유명한 지도자다.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 시절에도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선수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는 미디어의 ...

축구 국가대표 ‘벤투號’의 황태자는 바로 나

10월 A매치 2연전에서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았다. 10월12일 6만4000여 명의 만원 관중이 모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IFA 랭킹 5위의...

벤투의 축구, 당당하고 강렬했던 첫인상

파울루 벤투 감독이 러시아월드컵의 실망감을 카타르월드컵의 환호로 바꿔야 하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을 때 첫 반응 대다수는 실망감이었다. 대한축구협회가 앞서 협상을...

신임 감독 벤투는 ‘히딩크’가 될 수 있을까

러시아월드컵에서 아쉬운 결과를 남긴 한국 축구는 다음 월드컵을 향한 새 출발에 나선다. 그 시작을 알린 것은 신임 대표팀 감독 선임이었다. 대한축구협회의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

[Up&Down] 파울루 감독 vs 국회 외유성 출장

UP한국 축구 새 사령탑에 파울루 벤투 감독 위기에 빠진 한국 축구를 구원할 새 사령탑으로 파울루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49)이 선임됐다. 현역 시절 포르투갈 대표팀에서 수비형 ...

[포토] 벤투 신임 감독 "젊은 선수들 기회 주고 발전 시킬 것"

8월23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MVL 호텔에서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취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벤투 감독과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필리페 코엘류 코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