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발등에 떨어진 불, “플라스틱 쓰레기 줄여라”

지난해 6월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해양 플라스틱 헌장(Ocean Plastic Charter)’이 채택됐다. 7개국 중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

해파리에 쏘였다면, 수돗물 아닌 바닷물로 세척

여름 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기다가 어느 순간 팔, 다리, 몸통 등에 따끔따끔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 해파리에 쏘인 것이다. 해파리에 쏘이면 따끔한 통증과 함께 채찍 모...

틀니 곰팡이균 번식 ‘주범은 치약’

대한치과보철학회가 지정한 틀니의 날(7월1일)을 맞아 틀니 관리의 중요성에 부각되고 있다. 틀니를 치약으로 세척하면 오히려 곰팡이균이 번식해 구강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신이 사랑했던 장난감은 지금 어디 있나요?

“잘 가, 파트너(so long, partner).” 《토이 스토리 3》(2010)의 마지막 장면. 오랜 시간 함께했던 주인과 헤어지는 장난감 우디(톰 행크스)의 한마디는 잊지 못...

물만 마셔도 먹는 ‘플라스틱’…“매주 신용카드 1장 분량”

사람들이 매주 신용카드 한 장 분량의 플라스틱을 섭취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6월12일 세계자연기금(WWF)과 호주 뉴캐슬 대학은 인체의 미세 플라스틱 섭취에 관한 52건의 ...

[순천브리핑] 순천시, 베이징과 다양한 교류협력 추진

전남 순천시가 베이징세계원예박람회에서 대한민국 대표정원을 연 데 이어 중국 현지 기업들과 교류 협력 사업 추진에 나섰다.5월 29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이징에서 열린 ...

[노진섭의 the건강] 빨대와 병원균 

지난해 6개월 동안 '플라스틱 지구'라는 연재 기사를 위해 장기간 취재하면서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 엄청나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남한 면적의 15배 크기의 쓰레기 섬이 태...

[르포] 금요일마다 ‘파업’하는 독일 청소년들

부활절 휴일이던 4월19일, 독일 쾰른 메세-도이츠역 앞에 500여 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갖가지 색의 깃발과 플래카드, 방송 촬영팀과 경찰들까지 전형적인 집회의 모습이었다. 하지...

광주 간 황교안, 물세례 받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를 찾았다가 물세례를 맞는 봉변을 당했다.황 대표는 다른 한국당 지도부와 함께 5월3일 광주송정역 앞 광장을 찾아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

‘삼성 타도’ 외치던 최고 부호, ‘대만의 트럼프’ 되나

4월22일 대만 ‘연합보(聯合報)’는 자사 조사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보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이 26%, 궈타이밍(郭台銘) 훙하이(鴻海)정밀...

[성남 브리핑] 성남시, 쓰레기봉투에 부서실명제 도입한다

경기 성남시가 쓰레기봉투에 부서 실명제를 도입하기로 했다.성남시의 각 행정부서는 부서 실명제에 따라 봉투 앞면에 부서명을 기재한 뒤 지정된 시간·장소에 분리한 쓰레기를 내놓아야 한...

접착제 붙은 페트병 ‘우수’ 등급…거꾸로 가는 환경부

한 해 국내에서 사용되는 페트병 수는 약 500억 개. 1초에만 1590여 개의 병이 쓰이고 버려진다. 그냥 버려지면 수백 년 썩지 않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지만 깨끗이 재활용...

2050년까지 나올 플라스틱 쓰레기 예측량 12,000,000,000톤

유엔은 ‘세계 환경의 날’인 지난해 6월5일 발행한 보고서에서 플라스틱 소비 패턴이 개선되지 않으면 2050년까지 전 세계에서 120억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

獨 박물관 “약탈 문화재는 원소유주에게 돌아가야”

3월17일, 독일 함부르크의 로텐바움박물관에서 ‘우리 코레아’ 전시회가 막을 내렸다. 3개월간 열린 이 전시에는 고려청자부터 조선 후기의 민화, 노란색 플라스틱 바구니가 달린 배달...

[물관리 30년 특집②] 생수·정수기 물은 수돗물보다 좋을까?

시쳇말로 수도꼭지에서 인삼물이 나온다고 해도 사람들은 수돗물을 그대로 마시지는 않을 만큼 수돗물을 신뢰하지 않는다. 수돗물 대신 생수와 정수기 물을 찾는 사람이 많다. 과거 수돗물...

[광주브리핑] 광주시 미세먼지 전담부서 설치 시급

광주시의 턱없이 부족한 미세먼지 인력 보충과 전담부서 설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시의회 신수정(더불어민주당·북구3) 의원은 13일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 업무보고에서 “미세...

[경남브리핑] 통영, 춘계대학축구연맹전 6년 연속 개최

통영시는 제55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이 오는 2월 12일부터 27일까지 16일간 산양스포츠파크와 통영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된다고 7일 밝혔다.한국대학축구연맹(회장 변석화)이 주최하고 통...

“‘액체 괴물’의 유해성 실제보다 과장됐다”

어른 세대의 예전 어린 시절 공기놀이만큼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소위 '액괴'가 인기다. 액괴는 액체 괴물(슬라임)의 준말이다. 그런데 이 슬라임에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들어있다...

한눈에 보는 올해 '식품·의약품 안전' 정책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일명 '클렌즈 주스'는 디톡스 열풍을 일으킨 제품이다. 체내 독성물질을 배출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내용이 온라인에서 회자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

[환경호르몬②] ‘환경호르몬 다이어트’ 10가지 

일반인이 현대 사회에서 환경호르몬의 노출을 완전히 막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조금이나마 환경호르몬이 들어 있는 제품의 사용을 줄이는, 이른바 '환경호르몬 다이어트'가 필요하다.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