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물결 속으로”…광주세계수영선수권 오늘 개막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오늘(12일) 개막한다. 세계수영선수권 개최로 한국은 동·하계올림픽, 월드컵 축구, 세계육상선수권 등과 함께 세계 5대 메가스포츠대회를 모두 개최한 세계 4...

'DMZ 전격 방문' 트럼프 머릿 속에 담긴 '빅피쳐'

한반도 분단의 역사적 현장인 판문점에서 세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금 한국에 있...

[이어령 인터뷰②] “정보화 이후 생명화 시대 온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전망 밝은 밀양나노국가산단”…4개 기업 추가 26개 업체 유치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인 나노융합산업의 육성을 위해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경남 밀양시가 4개 기업을 추가로 유치했다. 지난 2013년부터 기업유치에 ...

김정은의 ‘두 여자’ 거친 북한 이미지를 무두질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꼬마 로켓맨(little rocket man), 미치광이(maniac), 미친 인간(madman), 병든 강아지(a ...

정상 국가 북한과 비정상 가족 ‘마담B’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수행되었다. 평화공존 시대가 열릴 수 있다는 가능성만으로도 온갖 아픈 데가 한결 덜 아파온다. 최근 주취자를 구조하다 폭행당해 사망한 여성 구급대원의 실...

‘정상 국가’를 향한 리설주의 정치학

리설주 여사는 결국 남편 김정은 국무위원장 곁에 있었다. 베일에 싸여 있던 리 여사의 남북 정상회담 참석 여부는 4월27일 회담 당일 오후 3시가 돼서야 윤곽이 잡혔다. 그전까지 ...

김정숙·리설주 합류로 또 하나의 역사 쓰다

남북 정상 내외가 마주해 식사를 함께 했다. 오전 회담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저녁에 판문점 평화의집에 도착해 서로 남북 정상을 영접했다. 하늘색 코트...

남북 정상회담 전야제, 댓글로 본 민심은?

남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온라인 공간이 들썩이고 있다. 언론은 연일 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쏟아내고, 댓글은 수만 건씩 달리고 있다. 댓글 내용은 어떨까. “평화”와 “통일” 등...

'열린 결말'의 블록버스터…미리 보는 남북정상회담

남북 정상이 4월27일 오전 9시반 만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열어젖히기 위한 역사적인 발걸음이다. 모든 준비는 끝났고 세부 일정까지 발표됐다. 주인공인 양측 정상이 '시...

남북 정상, 27일오전 9시반 역사적인 만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27일 오전 9시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처음 마주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위한 역사적인 발걸음이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

[뉴스브리핑] ‘무르익는 남북 대화’ vs ‘단절된 여야 대화’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4월23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24일 오...

[Today] “평창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보자”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19대 장미대선이 마무리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습니다. 새로운 정부, 그리고 복잡한 정치권과 관련해 쏟아지...

한일 재계,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환영

한국과 일본 재계 인사들이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환영의 뜻을 표하고, 양국의 정치·외교 관계 개선을 위해 두 나라 재계가 협력하기로 했다.한국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일본 경제단...

大龍되고 싶은 중국

日王 방중으로 경협가속… 군사이해 달라 속으론 경계‘深感痛心’. 중국을 방문중인 일왕 아키히토는 지난달 23일 저녁 환영만찬회에서 과거사 문제를 이렇게 얼버무렸다. 이것은 2년전 ...

‘수교 시기 투쟁’ 개혁파 승리

두달 전, 한·중 수교가 임박했다고 《시사저널》이 보도한 그대로 한국과 중국의 관계는 정상화되었다(제140호 7월2일자 ‘한·중수교 9~10월 이뤄질 듯’ 참조). 《시사저널》은 ...

일본은 ‘큰 일’ 낼 것이다

미국의 저명한 언론인 윌리엄 파프는 “1992년 미국은 강대국이라는 칭호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미국인들은 최근 사쿠라우치 요시오 일본중의원 의장으로부...

“하나의 조선정책 변화 없다”

韓時海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볼티모어의 할리데이 인 호텔은 그를 만나려는 재미동포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다. 그동안 꽉 막혔던 북한·미국간 말문이 트이...

‘같음’ 확인한 평양 음악회

평양에서 열린 ‘범민족통일음악회’(10월18~23일)에 참가하기 위해 나는 10월14일부터 24일까지 북쪽을 다녀왔다. 이 기간동안 하루도 거르지 않고 화창한 날이 계속됐다. ‘우...

미국땅에 심는 만델라 신념

“한낱 인간을 神처럼 떠받드는 것은 결코 옳지 않다. 나는 예언자도 아니고 신은 더더욱 아니다.” 27년만에 형무소에서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된 남아프리카공화국 흑인 인권운동가 넬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