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 인터뷰③] “노동계도 기득권 놓고 국가 경제 걱정해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황교안 대표는 모르는 청년 취업의 현실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달리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6월24일~28일 조사(리얼미터, 오마이뉴스 의뢰) 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죽음에 내몰린 집배원들의 절규

“오늘도 퇴근 도장을 찍고 야간 잔업을 하고 있다. 과로가 너무 심해 근무자가 사망할 지경이지만 물량을 소화하려면 어쩔 수 없다. 돈을 더 달라는 게 아니라 인간답게 근무하게 해 ...

앙꼬 없는 ‘국가채무’ 논쟁…증세 논의 없이 ‘허수아비 공방’만

‘국가채무 비율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이 말은 사실일까. 정치권을 중심으로 보수와 진보 진영은 각자의 목소리를 내고 있고, 학계는 물론 언론에서도 연일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지속가능한 미래, 지자체 간 국제교류가 해법"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다고 지적한 뒤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역할을 확대하고 지자체 간 국제교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

한경연 “한국 조세경쟁력 17위…2년간 5단계 하락”

한국의 조세경쟁력이 최근 2년간 5단계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한국경제연구원은 미국 조세재단(Tax Foundation)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평가한 '조...

파주서 ‘말라리아 모기’ 올해 첫 확인

국내에서 올해 처음 말라리아 모기가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6월14일 경기도 파주 탄현면 등에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를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

취업자 증가폭 20만 명대 회복했지만…고용사정 개선은 ‘글쎄’

12개월 연속 부진을 면치 못했던 취업자 증가 폭이 20만 명대를 회복하며 기지개를 켰다. 그러나 실업자 수와 실업률 지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고용 사정이 나아졌...

‘최고의 안전자산’ 달러, 올해 말까지 완만한 하향 안정

위기는 곧 기회지만, 일단 ‘안전’하고 볼 일이다. 그래서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안전자산으로 돈이 쏠린다. 투자업계는 어떤 상황에서도 가치 평가가 용이하고, 원하는 ...

미·중 무역분쟁, 세상을 바꿨다…재테크도 바꿔야 ‘산다’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직격탄을 맞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

韓 경제성장률 전망치 또 낮춘 OECD, ‘재정 확대’ 압박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3월 2.6%로 하향 조정한 지 두 달 만에 또 낮춘 것이다. 미국과 유로존 경제성장률...

최저임금이 최고 수준이라고? 노동사회硏 “OECD 평균” 반박

노동 문제를 연구하는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한국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라고 강조했다.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라는 전국경제인연합회...

농민에겐 현금지원을, 농촌엔 공공부문 투자를

1989년 9월21일자 동아일보 보도 내용이다. 배추 한 트럭 값이 어떤 때는 100만원을 넘다가, 하루 이틀 사이에 10만원대로 곤두박질쳐 시세를 종잡을 수 없다는 농민의 하소연...

석탄 ‘과감히’ 감축, 재생에너지 ‘35%’ 확대

정부가 태양열·수력·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40년까지 최대 35%로 늘리기로 했다. 반면 석탄 발전 비중은 과감하게 줄인다.산업통상자원부는 4월19일 서울 강남구 코엑...

올해 고3 학생들, 2학기 학비 안 낸다

당정청은 4월9일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어 이 같이...

삶의 의욕 잃게 하는 퇴행성관절염, ‘인공관절’ 각광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에게 흔히 찾아오는 질환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무릎 관절의 퇴화로 인한 불편함이 노인 우울증까지로 발...

엘리베이터 안내원과 114교환원은 어디로 갔을까

들어는 봤다. 손님이 오면 버스요금을 받고, 사람이 오는지 확인한 후 문짝을 두드리며 “오라이~”를 외치던 버스 안내원이라는 직업을. 대부분의 안내원들이 여성이라 이후 ‘버스 안내...

기침 2주 이상이면 ‘결핵’ 의심

매년 3월24일은 ‘세계 결핵의 날’이다. 이날은 독일 세균학자 로베르트 코흐가 결핵균을 발견한 지 100주년인 1982년 결핵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제정됐다. 우리는 국가 ...

“환경은 나중” 역주행 끝에 날아온 ‘미세먼지 청구서’

“그것은 네가 택한 삶을 위해 치러야 할 대가다.” 영화 《대부3》에서 주인공 알 파치노가 남긴 명대사다. 그는 자신의 후계자를 자청하는 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후계자가 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