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한국 영화 점유율 71.9%
  • 고제규 기자 (unjusa@sisapress.com)
  • 승인 2005.09.02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숫자로 본 뉴스]

 
여름 극장가 흥행 대목에서 외국 영화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친절한 금자씨> <웰컴투 동막골> <박수칠 때 떠나라>. 이른바 한국 영화 3총사가 주거니받거니 관객몰이에 나서면서 기록 경신을 하고 있다.  

투자사 IM피쳐스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 동안 한국 영화 관객은 서울 상영관 기준으로 3백73만명, 점유율로 따지면 71.9%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본디 여름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판이었다. 역대 8월 한국 영화 점유율을 살펴보면, 2001년 41.7%, 2002년 29%, 2003년 43.1%등 맥을 못추었다.

지난 7월까지만 하더라도 한국 영화는 울상이었다. 영화진흥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서울 상영관 기준으로 지난 2월 관객 2백80만명 동원이 최다였다. 전국 5백만명을 동원했던 상반기 흥행작 <말아톤>이 한국 영화 대표 주자로 뛰어준 덕이었다.

8월을 기점으로 이런 열세를 벗어난 한국 영화는 추석 대목까지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욘사마(배용준)가 출연한 <외출>, 돌아온 스타일리스트 이명세 감독이 6년 만에 선보이는 <형사>가 흥행 바통을 이어받는다면, 한국 영화는 또다시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