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경쟁보다 마음씻는 무대로”
  • 이성남 문화부차장대우 ()
  • 승인 1990.12.13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송년통일전통음악회 주역 黃秉冀씨

“30명 내외의 북한음악인 초청을 제의했는데 북한에선 50여명 참석을 요구했습니다. 처음에는 성사가 안되는 줄로 알았는데 북한의 양보로 일이 잘 됐습니다.” ‘90송년통일전통음악회’의 주역인 이화여대 黃秉冀 교수의 첫마디다. 지난 14일에 “서울전통음악연주단의 평양공연 초청에 대한 답례”로, 범민족통일음악회 준비위원장 김원균(조선음악가동맹중앙위원회 위원장)에게 “30명 내외의 북한음악인을 보내달라”는 내용의 초청장을 보냈고 이에 북한의 김위원장이 “50명 정도의 음악인 및 기자들을 보내겠다”는 답신을 보내왔던 것이다. 그 결과 ‘유일한 장애물’이었던 북한 참가인원을 33명으로 남과 북이 합의함에 따라 송년통일전통음악회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

●북한음악인의 서울일정 및 연주일정은 정해졌는가?

9일과 10일에 예순의 전당과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열린다. 따라서 7일에 판문점을 통과해서 8일에 연습을 하고, 9일과 10일 연주회를 가진 뒤 이틀간 관광을 하고 13일에 돌아갈 예정이다.

●남한 연주 프로그램은 확정되었는가?

앞으로 북한과 합의할 것을 전제로 말하겠다. 연주시간은 남과 북이 각각 1시간쯤으로 예정하고 있다. 9일은 국립국악원의 아악 연주 <표정만방>으로 시작, 김선한의 거문고 산조와 가야금 신곡 <침향무>, 광주시립국극단의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으로 짜여져 있다. 10일은 ‘민요삼천리’로 시작해서 박용호의 대금 독주 <유초신>과 국립창극단의 <춘향가> 중 이도령%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