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로 변신한 ‘미운 오리새끼’
  • 고재열 기자 (scoop@sisapress.com)
  • 승인 2006.05.01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계안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예비 후보, ‘오풍’ 덕에 ‘가치주’로 떠올라

 
불과 얼마 전까지 이계안 의원은 열린우리당의 ‘미운 오리새끼’였다. 서울시장 예비 후보에 등록한 그는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과의 경선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그리고 경선 방식을 놓고서 당 지도부와 끊임없이 갈등을 빚었기 때문이다. 그는 강 전 장관의 서울시장 가도를 거추장스럽게 만드는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다.

그러나 오세훈 전 의원의 등장으로 강 전 장관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그는 당 안에서 화려한 ‘백조’로 거듭났다. ‘오풍’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CEO 리더십’이 있는 이의원에게 전략적인 투표를 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을 정도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당선자를 제외하고는 이 의원이 최고 수혜자가 될 것이라는 데 별로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미운 오리새끼 시절, 이의원은 자신의 처지를 서양 선교사의 눈에 비친 조선시대 여인에 비유했다. 그는 “나는 투명인간이었다. 존재하지만 결코 알려진 바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모든 것을 강 전 장관 위주로 결정하는 당 지도부에 대한 불만도 많았다. 이의원은 “대우가 극과 극이었다. 한 사람은 협의의 대상이었고 한 사람은 통보의 대상이었다”라고 토로했다. 

정치권의 새로운 ‘가치주’로 떠오른 이의원은 당분간 ‘희생’을 통한 몸값 올리기에 전념할 계획이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내게 어떤 지위가 주어지든, 나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헌신하겠다”라고 말했다.

그가 만일 강금실 캠프의 선대위원장을 맡을 경우, 네거티브 캠페인을 하지 않겠다는 강 전 장관과 역할 분담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신화의 거품을 걷어내는 데 같은 CEO 출신인 그가 적격이기 때문이다. 그는 이미 졸속 추진한 강북 뉴타운 문제 등 이시장의 시정에 대해서 공격해 왔다. 이의원은 “이시장은 자신의 이후 정치적 행보를 위해 서울시에 과부하가 걸리게 했다. 국가 전체 실업률이 3.9%인데 서울시의 실업률은 5.2%다. 1.3% 포인트 차이는 이명박 시장이 책임져야 할 몫이다”라고 말했다.

이시장에 대한 비판을 통해 그는 자신이 이 시장보다 업그레이드된 CEO 리더십을 가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에게는 또 다른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내심 그는 2007년 대선에서 ‘잠룡그룹’에 편입되기를 바라는 눈치다. ‘강풍’에 흔들린 맹형규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의 대안으로 오세훈 전 의원이 떠오른 것처럼 지지율이 10% 벽을 넘지 못하는 정동영 의장과 김근태 최고위원의 대안으로 자신이 부상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그는 “2007년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있고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 전 장관을 지렛대 삼아 몸값을 올린 그가 이시장을 통해 또 한번 주가를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