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 실험’ 마다않고 먹는 피임약 효능 전파
  • 문정우 기자 ()
  • 승인 1998.08.2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는 갖가지 피임 방법 중에서도 유독 여성이 먹는 피임약이 천대를 받는다. 여성들 사이에 오래 복용하면 뚱보가 되거나 기형아를 낳을 수 있다는 ‘믿음’이 퍼져 있기 EOans이다.

 최근 제약회사 한국쉐링의 여서건강관리팀이 이같은 ‘미신’을 깨겠다고 팔을 걷어 붙였다. 이들은 60년대에 가족계획협회가 여성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준 고함량 호르론제 때문에 먹는 피임약을 기피하는 풍조가 생겼다고 주장한다. 당시 여성들이 복용한 약은 지금 시판되는 약에 비해 호르몬 양이 40배나 많아 부작용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뒤 제약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해 부작용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했는데도 멱는 피임약을 기피함으로써 한국이 낙태 천국이 되어 버렸다고 이들은 본다.

 한국의 연간 출산 건수는 70만건, 그런데 낙태 건수는 그보다 두 배가 넘는 1백50만 건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식 통계가 나와 있지 않지만 여성계에서는 한국의 낙태율이 세계 1~2위를 다툴 것으로 추산한다.

 여성건강관리팀장 차마리씨(29·앞줄 오른쪽)는 “구미 여성들이 3명 중 1명꼴로 먹는 피임약을 이용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 여성들은3%만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어, 기혼 여성의 50%가 두 번 이상 낙태 수술을 해야 하는 비극적 상황에 몰리고 있다”라면서, 먹는 피임약에 대한 선입견을 빨리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모두 여성을 구성된 이 팀은 여성들이 많이 모인 곳, 의사나 약사들이 모인 곳에는 어디든 달려가 먹는 피임약을 홍보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피임약을 먹으며 ‘생체 실험’을 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