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리콜 1752건 사상 최대...자동차 결함, 대장균 검출 등
  • 유재철 기자 (yjc@sisabiz.com)
  • 승인 2015.08.25 15:41
  • 호수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공정거래위원회

자동차 시동 꺼짐, 식품의 대장균 검출 등 품질 이상으로 지난해 리콜건수가 사상 최대치인 1752건에 이르렀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5일 리콜 관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각 정부부처 및 지자체, 소비자원의 2014년도 리콜 실적을 분석해 발표했다. 지난해 리콜건수는 1752건으로 2013년 실적(973건) 대비 779건이 증가(80%)해 증가폭이 사상 최대치를 보였다.

특히 지난해 10월 품질 부적합 한약재 사용업체 561곳에 대한 대규모 리콜로 인해 의약품 분야 리콜 명령이 크게 증가했다.

A사는 지난해 7월 해열진통 소염제에서 품질 이상이 나타나 해당 사업자가 자진 회수·폐기 조치했다. B사는 지난해 10월 간질약이 품질부적합 판정을 받아 사업자에게 제품 회수명령을 받았다.

자동차와 정보기술(IT) 기기의 경우 산업부의 리콜기준이 강화돼 자진 리콜이 많았다. 지난해 GM자동차는 10개 차종에서 점화장치 결함으로 엔진이 멈추거나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전 세계적으로 2800만대 이상을 리콜했다.

C사는 지난해 10월 노트북 전원코드가 전열처리 불량으로 전선이 과열로 녹는 등 화재·화상의 위험이 있어 사업자가가 자진 교환 실시했다. D사는 지난해 7월 아동용 침대에서 납이 기준치 보다 9배나 초과 검출돼 사업자에게 제품 수거ㆍ교환 명령을 받았다.

지난해 자진리콜은 총 339건으로 자동차(164건), 식품(59건), 공산품(52건) 순이었다. 리콜권고는 산업부가 제품안전기본법 집행을 강화해 공산품에서 2013년 97건에서 지난해 25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공정위는 소비자들이 리콜 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위해물품을 신고할 수 있는 스마트 컨슈머(www.smartconsumer.go.kr) 홈페이지와 전용 앱(APP)을 제공하고 있다.

국토부, 식약처, 환경부 등 각 개별부처 차원에서도 소관 법률에 따른 리콜 정보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어 이를 통해 품목별 리콜 정보 확인 가능하다.

공정위는 관계자는 “세월호 사고 이후 안전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인한 정부의 적극적인 법 집행과 업계의 자발적인 리콜이 늘었다”면서도 "소비자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선 소비자가 위해 물품을 제조사나 소관 부처에 적극적으로 신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