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고공단, 영남 출신 압도적 …본청‧서울청에서 핵심 임무 맡아
  • 유재철 기자 (yjc@sisabiz.com)
  • 승인 2015.09.09 12:09
  • 호수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관영 의원실 제공

국세청 고위공무원단(고공단) 가운데 영남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사저널 경제매체 시사비즈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관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로부터 입수한 ‘국세청 국장급 출신 지역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 소속 고위공문원단 총 35명 가운데 15명(42.9%)이 영남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이들 영남 출신 고공단은 국세청 내에서도 핵심 보직으로 평가받는 세종시 본청과 서울지방청에서 무려 11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경인(7명,20%), 충청(5명,14.3%), 호남(8명,22.9%) 출신들은 주로 지방청‧교육원 등에서 보직을 맡고 있어 영남 출신들에 대한 인사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지역 편중 인사는 지난 이명박 정부 이후 급속히 진행돼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에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국세청 영남 출신 고공단은 줄곧 4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현재 국세청 고위공무원 후보군이라 할 수 있는 부이사관들의 영남 출신 비중도 다른 지역 출신에 비해 눈에 띄게 높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관영 의원은 “인위적 안배가 또 하나의 차별이라고 하기에는 지나치게 왜곡된 상황”이라며 “당분간 전국 조직망으로 운영되는 국세청의 조직통합을 위해 안배 인사가 요망된다”고 말했다.

출처 : 김관영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