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풍랑 특보 2번 중 1번 틀려
  • 원태영 기자 (won@sisabiz.com)
  • 승인 2015.09.14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의원실 제공

기상청의 강풍·풍랑 특보가 2번 중 1번 틀린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기상청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양창영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기상특보 정확도 현황’ 자료에서다.

양 의원은 “최근 5년간 강풍 기상특보의 경우 2012년과 2013년 각각 51.1%, 51.9%로 절반 을 겨우 넘겼을 뿐”이라며 “2010년과 2011년, 지난해에는 각각 45.8%, 49.3%,  45.6%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상특보는 국민의 생명, 재산과 연관된 경우가 많다”며 “91%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일반 날씨 예보 만큼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