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新 성장엔진’은 ‘G’
  • 박성의 기자 (sincerity@sisabiz.com)
  • 승인 2015.11.04 12:11
  • 호수 13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국내 초대형 세단 ‘EQ900’ 출시 예정
제네시스 브랜드 신규 차명 체계는 알파벳 ‘G’와 숫자 조합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 사진 = 박성의 기자

차종마다 별도 차명을 갖고 있는 현대차 브랜드와 달리, 제네시스는 글로벌 차명 체계를 새로 도입할 예정이다.

신규 차명 체계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상징하는 알파벳 ‘G’와 차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숫자’가 조합된 방식을 활용한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초대형 럭셔리 세단은 ‘G90’, 대형 럭셔리 세단인 기존 2세대 제네시스는 ‘G80’, 오는 2017년 하반기에 출시할 중형 럭셔리 세단은 ‘G70’로 명명했다. 출시 예정인 중·대형 럭셔리 SUV와 고급 스포츠형 쿠페 등 차량에도 이 같은 ‘G’를 기반으로 한 알파뉴메릭(문자+숫자) 방식의 차명 체계를 적용할 방침이다.

다만 다음달 국내에서 처음 출시하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의 경우에는 ‘EQ900’라는 차명을 사용한다. 기존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이 축적해온 위상과 헤리티지를 존중한다는 의미의 ‘EQ’,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라인업과 완성·절정을 의미하는 숫자 ‘9’를 조합한 차명이다.

새로운 차명 체계는 국가별, 지역별로 차량 출시 시점이 다르다는 점을 감안, 해당 지역에서의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시점에 맞춰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대형 럭셔리 세단인 기존 2세대 제네시스 차량의 경우엔 앞으로 있을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 시점에 맞춰 국가별, 지역별로 ‘G80’로 변경할 예정이다.

또 제네시스 브랜드는 고객 인지도를 높이고 브랜드 일관성을 강조하기 위해 2세대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했던 ‘윙타입(날개 모양) 엠블렘’을 기반으로 고급감과 시인성을 개선한 ‘신규 윙타입 엠블렘’을 적용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정체성을 더 직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인 차별화는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우선 대형 럭셔리 세단인 2세대 제네시스를 통해 처음 선보인 뒤 국내외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기존 디자인 철학은 계승·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동적인 우아함을 지닌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수립하고 구체화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은 오는 2017년 하반기에 출시하는 중형 럭셔리 세단에 부분적으로 반영되며, 이후에 나오는 신규 차량들을 통해 본격 구현된다.

양웅철 현대차 연구개발부문 부회장은 “제네시스가 고급차의 특성을 새롭게 정립해 나갈 것”이라며 “작고 섬세한 부분까지 정성을 기울여 항상 고객에게 기쁨과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