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창사 최초 ‘무재해 500만 인시’ 달성
  • 송준영 기자 (song@sisabiz.com)
  • 승인 2015.11.12 09:43
  • 호수 136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10월부터 740일 동안 재해 없는 사업장 유지
현대오일뱅크가 2013년 10월부터 740일 동안 재해 없는 사업장 유지해 무재해 500만 인시를 달성했다. /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11일 창사 후 처음으로 무재해 500만 인시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무재해 인시란 공장을 운전하는 구성원 전체와 무재해 근무시간을 곱한 수치를 말한다. 예컨데  10명이 100시간 일하면 1000인시가 된다. 500만 인시 달성은 2013년 10월 31일부터 740일간 크고 작은 사고 하나 없이 안전하게 공장을 운영했음을 의미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이 기간 동안 1, 2 공장의 정기 보수와 MX공장의 대규모 신규 건설을 함께 진행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신규 공장 건설 상황에서도 올해 초 400만 인시를 넘어 무재해 500만 인시까지 돌파했다.

문종박 사장은 “무재해 500만 인시 달성은 현장의 불안전 요소를 적극 발굴하고 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임직원들의 안전 의식으로 이뤄낸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장 부서와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 사업장을 만들자”고 강조 했다.

현대오일뱅크는 2014년부터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명칭을 바꾸고 안전 관련 팀을 부문으로 격상시키는 등 안전에 대한 노력을 끊임없이 기울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