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장관 “원샷법, 중견기업에 성장 기회 될 것”
  • 원태영 기자 (won@sisabiz.com)
  • 승인 2015.11.20 14:44
  • 호수 13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일곱번째)이 20일 서울 마포가든호텔 아이리스홀에서 열린 ‘중견기업인 조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이른바 ‘원샷법’이라고 불리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이 중견기업에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샷법은 인수합병(M&A) 등 기업의 사업 재편과 관련한 절차와 규제를 간소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7월 국회에서 발의됐으며 정부와 여당은 연내 국회 처리를 한다는 방침이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가든호텔에서 열린 중견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기업활력 제고 특별법이 국회에서 처리되면 제조업의 체질개선과 산업구조 고도화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중견기업은 대기업의 비핵심 사업부를 인수해 대형화, 전문화함으로써 새롭게 성장해 나갈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금융 등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수출을 지원하고 한·중, 한·베트남,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등을 통해 신규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무역금융 지원 규모를 지난해 75조원에서 올해 81조원으로 늘렸다. 이들 기업에 대한 무역보험료 할인율도 30%에서 이번 달부터 50%로 확대했다.

윤 장관은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에 더욱 노력해달라”며 중견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그는 “대·중견·중소기업 간에 유기적인 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가치를 공유하고 서로 윈원하려면 중견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산업혁신운동, 상생결제시스템, 다자간 성과공유제 등 자발적으로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