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체 맞춤형 바람 내보내는 휘센 듀얼 에어컨 출시
  • 엄민우 기자 (mw@sisapress.com)
  • 승인 2016.01.12 09:38
  • 호수 137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청정 기능과 제습 기능으로 일 년 내내 사용
인체를 감지해 맞춤형 바람을 내보내는 LG 휘센 듀얼 에어컨. / 사진=LG전자

LG전자는 공기청정 기능과 제습 기능까지 갖춰 일 년 내내 쓸 수 있는 휘센 듀얼 에어컨을 비롯한 2016년 에어컨 신제품 22종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성진 H&A사업본부장 사장은 12일 신제품 출시 간담회를 갖고 “LG 휘센 에어컨은 사계절 내내 집안의 공기를 관리하는 원스톱 에어 솔루션을 지향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인체 감지 카메라를 통해 자동으로 맞춤형 바람을 내보내는 스마트 듀얼 냉방을 처음 선보였다. 기존 듀얼 냉방은 두 개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사용자가 직접 수동으로 설정해야 했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최대 5미터 거리까지, 좌우로는 최대 105도 범위에서 사람의 수, 위치, 활동량 등을 감지하는 인체 감지 카메라를 탑재했다. 인체 감지 카메라로 실시간으로 사람의 형상을 찾는 방식으로 실내 상황을 파악한 후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자동으로 설정해 스마트 듀얼 맞춤 냉방, 스마트 듀얼 절전 냉방, 스마트 듀얼 파워 냉방 경험을 제공한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냉방을 하지 않는 계절에도 공기청정 기능과 제습 기능으로 일 년 내내 365일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냉방 중에도 실내 공기 상태를 감지해 자동으로 공기를 깨끗하게 해주는 365 스마트 공기청정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 기능은 ▲일반 먼지 제거 ▲미세먼저, 초미세먼지, 극초미세먼지 등 제거 ▲생활악취 및 각종 유해가스 제거 ▲스모그 원인 물질인 이산화황(SO2) 및 이산화질소(NO2) 제거 ▲바이러스 및 박테리아 제거 단계를 거친다.

​하루에 100리터까지 습기를 제거할 수 있는 강력한 제습 기능도 갖췄다. 스마트 자동 건조 기능은 열교환기에 곰팡이가 서식하지 않도록 자동으로 건조시켜 에어컨에서 불쾌한 냄새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준다.

LG전자는 휘센 듀얼 에어컨에 에너지 효율은 높이고 소음은 줄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장착했다. 인버터 컴프레서는 필요에 따라 출력을 조절해 기존 정속형의 컴프레서 대비 전기료를 63%까지 절감해 준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휘센 듀얼 에어컨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 씽큐(SmartThinQTM)와 연동시킨다. 사용자는 스마트 씽큐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고, 실내 공기 상태, 에너지 사용량, 필터 교체 주기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조성진 사장은 “휘센 듀얼 에어컨이 사계절 365일 사용하는 건강 가전으로 진화하면서, 에어컨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며 “기존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제품을 꾸준히 출시해 프리미엄 에어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