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에티오피아서 980억원 고속도로공사 수주
  • 노경은 기자 (rke@sisapress.com)
  • 승인 2016.02.16 10:25
  • 호수 13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냐 등 아프리카 전역으로 진출 확대 모색
에티오피아 고속도로 위치도 /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이사 박영식)이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8200만 달러(약 980억원) 고속도로 건설공사를 단독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에티오피아 중부 오로미아주의 메키 지역과 즈웨이 지역을 연결하는 37㎞ 왕복 4차선 고속도로를 설계·시공하는 공사로, 에티오피아 도로청이 발주하고 한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재원을 조달한다.

이 공사는 국내 건설사가 올해 아프리카 대륙에서 거둔 첫 수주 실적이다. 특히 대우건설의 에티오피아 시장 진출 첫 사례이기도 하다. 대우건설은 중동에 치우쳤던 해외건설 진출 전략에서 벗어나 최근 아프리카로 눈을 돌렸다. 이에 대우건설은 국내 건설사가 아프리카에서 수주한 금액 1/3에 해당하는 공사를 수행하며 아프리카 건설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아프리카 지역은 최근 세계적인 경기 불황에도 세계은행(WB),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등 각종 공적개발원조(ODA)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유망한 시장”이라며, “앞으로 에티오피아 내 추가 사회간접자본(SOC) 공사 수주뿐만 아니라 케냐, 탄자니아 등 인근 시장까지 진출해 아프리카 전역으로 시장을 확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사로 메키-즈웨이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에티오피아에서 동아프리카의 최대 교통 요충지인 케냐 몸바사 항구까지 에티오피아~케냐 간 도로망이 완성된다. 이는 양국간 교역 활성화 뿐만 아니라, 내륙국가인 에티오피아의 해상 물류망을 확대시켜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