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베트남서 두 번째 석탄화력발전소 프로젝트 추진
  • 송준영 기자 (song@sisabiz.com)
  • 승인 2016.02.22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에안성 동남경제특구 내에 1200㎿ 규모···BOT 방식으로 진행

포스코에너지가 몽즈엉II 석탄화력발전소에 이어 베트남에 두 번째 석탄화력발전소를 세운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21일 베트남 응에안성 지방정부와 뀐랍Ⅱ 석탄화력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에너지의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소는 꽝닌성 몽즈엉에 이어 응에안성 뀐랍이 두 번째다.

뀐랍II 석탄화력발전소 프로젝트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270㎞ 떨어진 응에안성 동남경제특구 내에 1200㎿ 규모(600㎿ 2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민간 투자자가 건설해 일정 기간 운영한 뒤 정부에 기부하는 BOT(Build Operate Transfer) 방식으로 진행된다.

응에안성 지방정부는 철강·기계 산업을 유치하고 중공업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안정적인 발전원 확보 차원에서 민자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해 10월 베트남 최초 해외 민자발전 사업인 몽즈엉Ⅱ 석탄화력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향후 환경영향평가, 사업성 평가, 자금 조달 등에서 베트남 중앙·지방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베트남 정부는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인허가·민원처리를 지원하기로 했다.

윤동준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포스코에너지가 몽즈엉II 석탄화력발전사업에 이어 베트남 내에서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를 다시 한 번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뀐랍II 프로젝트로 베트남에서 두 번째 성공 신화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뀐랍Ⅱ 석탄화력발전사업 개요. / 사진=포스코에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