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엔지니어링, 3조6천억원 공사 수주
  • 노경은 기자 (rke@sisapress.com)
  • 승인 2016.03.07 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웨이트 '알주르(Al-Zour) LNG 수입 터미널 공사' 민·관 협력해 따내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인 KNPC가 발주한 알주르 LNG 수입 터미널 공사를 약 3조 6000억 원에 수주했다. 사진은 현대건설이 쿠웨이트에서 2009년 준공한 뉴오일피어 현장. /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쿠웨이트에서 3조원이 넘는 대규모 가스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7일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인 KNPC가 발주한 알주르 LNG 수입 터미널 공사를 29억3000만 달러(약 3조60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주간사를 맡았으며 회사당 지분은 현대건설이 15억2000만달러(1조8500억원), 현대엔지니어링이 13억9000만달러(1조7000억원), 한국가스공사 1200만달러(145억원) 규모다.

알주르 LNG 수입터니멀 공사는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남쪽으로 90㎞ 떨어진 알주르(Al-Zour) 지역에 하루 30억㎥의 가스를 액화 처리하는 재가스화(Regasification) 시설과 22만5000㎥ 규모의 LNG 저장탱크 8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이와 함께 해안접안시설을 설치하는 토목공사도 함께 진행된다. 현대건설은 이 가운데 LNG 저장탱크와 해안접안시설 공사를, 현대엔지니어링은 재가스화 플랜트 건설을 담당한다. 시운전과 발주처 운전 교육은 한국가스공사에서 맡게 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8개월로 2020년 준공 예정이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저유가 여파로 중동 지역 수주가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사의 기술력을 접목해 양질의 공사를 따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공사를 계기로 중동과 이란 건설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977년 슈와이바 항만 확장 1‧2단계 공사를 수주하며 쿠웨이트 시장에 진출한 이래, 2012년 완공한 부비안 항만 조성 1단계 공사 등을 포함해 쿠웨이트에서만 총 60건, 67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행했다. 현재는 쉐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공사 등 총 4건, 41억 달러 규모 공사를 진행중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