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경색돼도 경제 부문 교류 계속돼야”
  • 엄민우 기자 (mw@sisapress.com)
  • 승인 2016.03.31 15:21
  • 호수 13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 관련 인사들 남북 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글로벌피스재단(GPF) 주최로 열린 통일시대 금융경재개혁 세미나에 참석한 (왼쪽부터)이경태 박사, 윤경희 한양대 특훈교수, 조영기 고려대 교수, 신창민 중앙대 명예교수, 서인택 한국글로벌피스재단 회장,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이사장, 김영희 산업은행 통일사업부 북한경제팀장, 김석진 경북대학교 교수. / 사진=GPF

남북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도 경제 위기 타파를 위해서라도 통일은 계속 논의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삼성전자 사외이사)은 최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글로벌피스재단(GPF) 주최로 열린 29일 통일시대 금융경제개혁 세미나에서 “통일 후 인구가 8000만명이 되면 규모의 경제가 가능해지고 방위비 지출이 줄게 된다”며 “통일은 저성장에 위태롭게 서있는 한국 경제에 활력을 넣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경제 성장이 한계상황에 이른 만큼 통일을 통해 성장을 이끌 필요성이 있음을 역설한 것이다.

그는 다만 “통일을 위해선 한 세대 이상의 재정 부담이 동반될 것”이라며 “치밀한 준비하지 않으면 엄청난 학습비용을 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인택 GPF 회장은 "북한 핵 이야기가 한창인 지금 통일 이야기가 시기에 맞지 않는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이럴때야말로  통일이후의 번영과 발전을 기약할 수 있는 철학적 가치정립과 함께 통일에 필요한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남북관계가 정치 때문에 경색되더라도 경제 부문에 있어선 민간 부문이 나서 자유롭게 교류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석진 경북대 경영학부 교수는 “정치는 정치대로 가더라도 경제부문에선 정부가 나서기 보단 민간 부문에서 다양한 교류가 계속해서 이뤄져야 한다”며 “민간에서 자연스럽게 시장경제 흐름을 유도해야 비용도 적게 들고 자연스럽게 교류가 이뤄진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