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아프리카시장 본격 진출
  • 김지영 기자 (kjy@sisapress.com)
  • 승인 2016.04.18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전담팀 신설 “글로벌 주류로 성장하겠다”
아프리카 우간다의 하이트진로 제품 프로모션 진행 현지 관계자들이 주류판매점에서 시음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아프리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하이트진로는 이라크, 두바이 등 중동으로 수출하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우간다를 포함해 가나, 나이지리아, 모잠비크를 집중 사업국가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집중사업국에서는 전문화된 유통사를 운영하고 TV 및 옥외광고 등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프리카는 최근 해외투자 증가, 중산층 인구 확대,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등 경제성장이 가시화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경제성장에 따라 주류소비도 늘어나는 추세가 나타난다. 이에 하이트진로는 아프리카에 본격 진출하기로 결정했다.

하이트진로는 수출지역 다변화를 위해 올해부터 해외사업본부 산하에 신시장개척팀을 신설하고 아프리카를 전담하는 부서도 새롭게 편성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는 성장 가능성이 아주 높은 시장 중의 하나로 해외투자가 활발하다”며 “한국 술의 우수성을 알려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에 아프리카 13개 국가에 소주, 맥주, 과실주 등 약 2만 상자의 주류를 수출했다. 올해 안에 모로코, 보츠나와 등에 추가로 진출하기 위해 시장조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