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WPC 워크숍 개최 '5G 생태계 조성'
  • 엄민우 기자 (mw@sisapress.com)
  • 승인 2016.04.25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나모바일, 삼성, 노키아 등 50여개 기업 참여
‘IWPC 5G 워크숍’이 열리는 호텔에서 KT 직원들이 사전등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사진=KT

KT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서울 동대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5G 생태계 조성을 위한 ‘IWPC(International Wireless Industry Consortium) 5G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IWPC는 1998년 반도체 개발 및 제조기술 산업화를 위해 설립된 컨소시엄으로 현재는 무선과 관련된 전반적인 기술로 분야를 확대해 산업 전반에 방향을 제시하는 글로벌 단체다.

KT는 국내 최초로  IWPC 5G 워크숍을 개최해 5G 시범서비스와 단말 혁신 방안을 논의한다. 

IWPC 5G 워크숍은 4박 5일, 총 16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차이나 모바일과 스프린트, 화웨이를 비롯해 삼성, 에릭슨, 노키아, 인텔 등 50여개 업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스템‧단말 개발부터 계측장비, 초고주파 대역 부품‧소자수급, 사용자 체감형 서비스 개발 등 다양한 의제가 논의된다.

특히 KT는 워크숍에서 지난 2월 평창 5G 규격 확정에 이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로드맵 및 글로벌 활동계획을 소개하고 이를 통한 5G 글로벌 생태계 조성 및 평창동계올림픽 5G 서비스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또 평창올림픽에서 선보일 예정인 360˚ VR(가상현실)과 VR 스키점프, 홀로그램 라이브, Sync View 등 다양한 실감형 서비스를 글로벌 업체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은 “이번 IWPC 워크숍은 2020년 5G 상용화와 생태계 조성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며 이것이 KT가 워크숍을 개최한 이유”라며 “이를 기회로 5G 생태계 리더십을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라하 카터 IWPC의 기술자문총괄은 "이번 IWPC 워크숍을 공동 개최한 KT는 5G 시험규격을 선도하는 아시아 대표 통신 사업자”라며 “이번 워크숍은 글로벌 기술 리더들에게 5G 시범서비스, 네트워크 장비 및 사용자 단말의 혁신 등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