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질 뛰어난 보청기 ‘오티콘’ CES 혁신상 수상
  • 노진섭 기자 (no@sisapress.com)
  • 승인 2016.12.19 12: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청기 음질은 오티콘(Oticon) 제품이 가장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투자은행 UBS의 시장조사기관인 UBS 에비던스랩은 최근 10여 종의 보청기 음질을 분석한 결과 오티콘 제품이 가장 우수하다고 발표했다. 포낙(Phonak), 리사운드(ReSound), 지멘스(Siemens)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가 보청기를 고르는 중요 기준 중의 하나가 음질이다. 오티콘은 스위스 버나폰 보청기와 함께 WDH(William Demant Holding) 소속으로 보청기부터 청각 장비, 청취 보조장비, 인공와우까지 다루는 덴마크의 청각 솔루션 업체다. 

 

ⓒ oticon사 홈페이지


음질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은 오티콘의 신제품 ‘오티콘 오픈’(Oticon Opn)은 세계 최초 사물인터넷 보청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7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CES 출품 제품을 대상으로 미국가전협회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가 기술, 디자인, 혁신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오티콘 오픈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술(Tech for a Better World)’과 ‘웨어러블 기술(Wearable Technologies)’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사물인터넷 보청기는 인터넷과 연결돼 배터리 잔량을 스마트폰으로 알려주고, 집 초인종이 울리면 보청기에도 알림이 전송되는 등 기존 보청기에 생활의 편리성을 추가했다. 11월1일 국내에도 선보인 이 제품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CES)에 출품된다. 박진균 오티콘 코리아 대표는 “오티콘 보청기는 112년 동안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64채널, 오픈 사운드 내비게이터, 사물인터넷(IoT), 트윈링크, 뷔록스(Velox) 칩세트 등 난청인의 불편함을 해소해왔다”며 “앞으로도 보청기 사용자의 관점에서 기술을 개발하고 제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