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GCC] “한국 경제, 시장으로 돌아가 바라보면 해결의 길 보일 것”
  • 김경민 기자 (kkim@sisajournal.com)
  • 승인 2017.05.31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김인호 회장이 말하는 ‘기업가형 국가의 실현’

 

5월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시사저널이 주최한 ‘2017 굿컴퍼니 컨퍼런스(GCC)’ 스페셜스피치 연사로 나선 김인호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기업가형 국가’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나눴다. 김 회장은 ‘한국주식회사의 신화의 발전적 극복, 기업가형 국가의 실현’이라는 주제에서 “기업가 정신을 기반으로 한 국가 운영으로 한국 경제가 위기구조를 극복하고 경제 문제를 해결해 갈 수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인호 회장은 전 시장경제연구원 이사장,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 국가영영전략연구원장 등을 지냈다. 

 

김 회장은 새로운 전기에 봉착한 한국 경제에 대해 진단을 내리고 이에 대한 해답을 찾아나갈 것을 주문했다. 그는 “새 정부의 성립을 계기로 국가의 제 목표와 경제발전을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가야할 길을 옆에 두고 엉뚱한 곳에서 헤매고 있는 것이 한국경제의 현재 모습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터키 시인 나짐 히크메트(Nazim Hikmet)의 시 ‘진정한 여행’ 가운데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우리의 진정한 여행은 시작 된다”는 구절을 인용하며 “어느 길로 가야할지를 못 찾고 있는 지금을 우리의 ‘진정한 여행’의 시작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이를 위해 한국 경제의 시스템을 정확히 파악하고 위기의 본질에 대한 정확하게 인식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었다. 

 

5월31이 오전 한국무역협회 김인호 회장이 시사저널에서 주최한 굿컴퍼니컨퍼런스(GCC)에서 "시장경제하에서 바람직한 정부와 기업의 관계"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한국 경제는 지난 50여 년간 빠르게 성장했다. 2016년 기준 국내총생산(GDP)이 1조4110억 달러로 세계 11위에 이르고, 2012년 세계 7번째로 2050클럽에 가입했다. 그러나 이제 한국은 잠재성장률이 점차 둔화되는 등 기존 성장모델의 작동이 한계에 부딪히는 시점에 이르렀다.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의 전망치에 따르면 2008~2013년 3.7%를 보이던 잠재성장률은 2014~2030년 2.9%로, 2031~2060년 1.6%로 둔화되는 모습이다. 

 

김 회장은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경제 상황을 바르게 인식하고 정책 방향을 잡으며 제도를 채택해 국가경쟁력을 제고할 것을 주문했다. 이 과정에서 기업 역시 글로벌 기업가 정신을 발현하고 국가 차원에선 ‘기업가형 국가’를 실현해나가야 할 것이란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확립된 시장경제의 바탕 위에서 정부는 기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제도를 구축하고, 정부와 기업 간 관계가 바람직하게 설정하고 기업은 글로벌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경쟁력 있는 산업과 기업으로의 끊임없는 구조개혁이 상시적으로 일어나는 ‘기업가형 국가’를 실현해야 한다”며 “이것이 한국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의 제 문제를 해결해 갈 수 있는 최상의 경로(Critical Path)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최상의 경로는 ‘시장으로의 귀환’과 ‘기업가형 국가’의 실현일 것이란 얘기다. 

 

김 회장은 “경제의 세계에는 공짜 점심 같은 것은 없다”며 기회비용에 대한 인식과 반성을 바탕으로 오늘의 경제 상황을 이해하고 미래를 설계해나갈 것을 주문하며 연설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