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사회적 합의' 선언 이후…부산·울산 '勢 싸움'
  • 정세윤 기자 (sisa514@sisajournal.com)
  • 승인 2017.06.20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회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 두고 지역 시민단체 규탄 잇달아

문재인 대통령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의 전제 조건으로 '사회적 합의'를 내건 가운데 울산과 부산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특히 신고리 5,6호기가 들어서는 울산지역에서는 시의회가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자 시민단체들이 이를 규탄하는 집회를 여는 등 여론을 주도하기 위한 힘겨루기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울산시의회는 19일 189회 제1차 정례회에서 재적의원 22명 중 19명이 출석한 가운데 찬성 12표, 반대 3표, 기권 4표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을 가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월19일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탈원전'을 선언하고 있다. ⓒ 산자부 제공
 

그러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집행위원장 김형근)은 20일 오후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찬성 의원들을 비난했다.

 

공동행동은 "문 대통령이 탈핵사회로의 전환을 선언했지만, 울산시의원들은 그 역사적인 현장에서 그 언급을 들었음에도, 같은 날 시의회 본회의에서 신고리5, 6호기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며 "이는 울산시민들의 뜻에 반했다는 점에서 의원들의 대 시민테러"라고 규정했다.

 

 

울산 시민단체 "시의원들의 대 시민테러" 

 

앞서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하겠다"며 "준비 중인 신규원전 건설계획은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에 대해서는 "안전성, 공정률,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안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서병수 부산시장은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고리 5·6호기는 안 하는 것이 좋다"며 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에 지지 입장을 나타냈다.

 

하지만 원전 가동에 따른 혜택을 받고 있는 고리원전 주변 지역민 대부분은 지역 경제 위축을 걱정하며 신고리 5, 6호기 건설을 지지하고 있다.

 

이상대 서생면주민협의회 회장은 "신고리 5,6호는 내진설계를 크게 강화, 안전 부분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미 모은 상태"라고 했고, 이창호 길처마을 이장은 "원전의 영구정지가 이어지면 지역 상권이 붕괴될 수 밖에 없다"며 정상적인 건설 추진을 촉구했다.

 

한편 울산시의회는 결의안에서 "신재생에너지 확대의 현실적인 어려움, 국가경제와 원전인근 지역에 미치는 영향, 28%에 달하는 공정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신고리 5·6호기는 성급하게 건설 중단을 선언할 사안이 아니다"며 "만약 안전에 의문이 있다면 충분한 안전조사를 실시하고 이에 따른 안전보강조치를 먼저 고려하는 것이 합리적인 정책결정의 순서"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