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화재 대응 체험학습으로 생존 확률 높인다
  • 박소정 인턴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2.05 16:25
  • 호수 14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 체험기…화재 대응법 몰라 당황했던 기자의 현장 체험학습

 

8.5%. 소화기 사용법을 잘 안다고 답한 여성의 비율이다. 남성은 그보다 높은 40.2%였지만, 여전히 절반을 넘진 않았다. 소화전 사용법을 아는 사람은 더 드물었다. 여성은 2.3%, 남성은 20.5%였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10명 중 8명 이상에겐 도구가 있어도 무용지물인 셈이다. 경기도 가족여성연구원이 2015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지난 1월26일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는 40명(2월2일 현재)의 목숨을 앗아갔다. 당시 병원 2층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그런데 2층에선 소화기 사용 흔적이 없었다고 한다. 공하성 경일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화재는 발생 초기에 스스로 대응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평소 소화기나 소화전 사용법을 익히는 게 바로 자신의 생명을 지키는 것과 직결되는 중요한 이유다.

 

기자는 1월31일 대구 팔공산로에 위치한 ‘시민안전테마파크’를 찾았다. 시민의 재난 대응 역량을 키우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곳으로, 이곳에서는 체험형 안전교육 현장학습을 받을 수 있다. 화재 대응 체험과 지하철 안전, 지진, 응급처치 체험 등이 마련돼 있다. 입장료는 무료며 인터넷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사전예약 후 이용하면 된다. 매주 월요일과 1월1일, 설날과 추석 당일은 휴관이다. 최근 제천 화재와 밀양 화재 등 잇따른 화재 참사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이곳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부쩍 많아졌다. 기자 또한 이곳을 취재하면서 직접 화재 대응 방법을 배우고 체험해 봤다.

 

1월31일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에서 기자가 옥내소화전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제공

1월31일 대구 시민안전테마파크에서 기자가 옥내소화전 체험(위)과 연기 탈출 체험(아래)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