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곽 드러낸 경남권 기초단체장 선거 대진표
  •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7 0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한국당, 18개 시·군 후보 4월20일 이전 최종 확정

60여일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의 경남지역 18개 시·군 기초단체장 대진표가 속속 확정되고 있다. 경남지역 최대 기초단체인 창원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경선 승자와 자유한국당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 그리고 안상수 현 시장의 3파전으로 펼쳐질 전망이다. 

 

민주당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최근 지역별 기초단체장 단수 후보자를 발표했다. 김해(허성곤), 산청(허기도), 고성(백두현), 의령(김충규), 통영(강석주), 남해(장충남), 합천(정재영) 등 7곳이다. 복수 후보자가 신청한 창원·진주·양산 등 11곳은 4월7일 면접을 완료한 후 경선 후보자를 결정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4월 20일을 전후해 지역별 경선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한국당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도 김해(정장수), 양산(나동연), 거제(서일준), 의령(이선두), 남해(박영일), 거창(구인모) 등 6곳의 단수 후보자와 진주(오태완·이창희·조규일) 등 9곳의 경선지역 후보자를 확정했다. 또 3월말 자체적으로 결정 못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후보자 추천을 요청한 사천시장 후보엔 송도근 현 시장으로 결정했다. 화재 참사가 발생했던 밀양의 기초단체장 후보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키로 했다. 관심을 모았던 창원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를 후보자로 경선 없이 공천했다. 복수 후보자가 신청한 진주 등 9곳은 4월20일 이전에 경선이 완료될 예정이다. 

 

ⓒ 사진=연합뉴스

창원시장 선거, 3파전 양상 속 막판 '야권 연대' 변수

 

경남지사 선거 승패를 좌우할 창원시장 선거는 3파전이다. 한국당은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를 전략공천했고, 한국당 소속인 안상수 창원시장은 공천 결과에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진영에서는 허성무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와 전수식 전 마산시 부시장이 당내 경선을 펼친다. 허 전 부지사가 경선에서 승리하면 안 시장과 2014년 창원시장 선거 이후 4년 만에 재대결하게 된다. 4년 전인 2014년 창원시장 선거에선 안 시장이 27만4468표를 얻어 15만9006표를 획득한 허 전 부지사를 가볍게 제쳤다.  

 

하지만 선거 막판 한국당과 안 시장이 극적 타협을 통해 민주당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4월4일 안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나를 선택하는 길이 한국당과 창원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당이 창원시장 후보 공천을 무효화하고 경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해에선 허성곤 현 시장(민주당)과 정장수 전 경남도지사 비서실장(한국당)이 대결한다. 의령군수와 남해군수 선거에는 각각 김충규 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민주당)과 이선두 전 경남도 행정과장(한국당), 장충남 전 경남도지사 비서실장(민주당)과 박영일 남해군수(한국당)가 맞붙게 된다. 

 

고성군수와 산청군수 선거는 각각 백두현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민주당)과 허기도 산청군수(민주당)가 한국당 경선 승자와 격돌한다. 한국당은 고성군수 경선후보자로 강남훈 전 경남도 공보특보·김홍식 고성군의원·이상근 통영상공회의소 회장·황대열 경남도의원을, 산청군수 경선후보자로 노용수 전 산청군의원·송병권 전 진주시 부시장·이재근 전 산청군수를 선정했다. 

 

통영에선 강석주 전 경남도의원(민주당)과 한국당 경선 승자가 대결한다. 한국당은 강석우 전 국회부의장 비서실장·김윤근 전 경남도의회 의장·김종부 전 경남도 농수산국장·신경철 전 통영관광개발공사 사장·천영기 전 경남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을 경선 후보자로 결정했다. 

 

ⓒ 사진=연합뉴스

 

마찬가지로 합천군수도 정재영 합천군바르게살기협의회장(민주당)과 한국당 경선 승자가 대결한다. 한국당에선 김윤철 전 경남도의원·김한동 전 합천군 기획감사실장·문준희 전 경남도의원이 경선 후보자로 결정됐다.

반면 양산시장과 거제시장 선거는 각각 나동연 양산시장(한국당)과 서일준 전 거제시 부시장(한국당)이 민주당 경선 승자와 대결한다. 민주당은 양산시장 적합도 조사 후보자로 박대조 양산시의원·심경숙 양산시의회 부의장·임재춘 한국청소년문화원 이사장·최이교 민주당 양산을 부위원장을, 거제시장 경선후보자로 문상모 전 서울시의원·변광용 거제지역위원장·장운 전 노무현재단 경남상임대표를 선정했다.

거창군수는 구인모 전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한국당)과 민주당 경선 승자가 격돌한다. 민주당은 김기범 전 경북대 외래교수·양동인 거창군수·이곤섭 전 거창 아림고 교사가 거창군수 경선후보자로 나선다.

 

 

판 커진 경남 지방선거…문 대통령과 홍준표 대표 향후 정치력에 큰 영향 

 

경남은 이번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의원을 경남지사 후보로 내세웠고, 한국당은 김태호 전 지사로 맞불을 놓은 상태다. 자연스레 경남 기초단체장 선거도 덩달아 판이 커졌다. 

 

이와 관련 경남정가 한 관계자는 “다음 선거(21대 총선)는 2020년에 치러진다. 때문에 이번 선거는 현 정권에 대한 사실상 중간평가 성격을 띈다”며 “현 정권의 핵심 기반인 경남 선거 결과는 문재인 대통령의 향후 국정운영과 홍준표 대표의 정치 행보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민주당과 한국당은 사활을 건 승부를 펼칠 것이다”고 내다봤다. 

 

한편 2014년 6월 4일 실시된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남지역 시장·군수 18개 선거구 가운데 한나라당(한국당 전신)은 14곳,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1곳, 무소속이 3곳에서 승리했다. 

 

ⓒ 사진=연합뉴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