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사퇴’ 시작 불과…지방선거 삼키는 청와대發 악재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7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장 사퇴 속 민주당 '그로기 상태'…지방선거 전략 차질 불가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댓글 조작' 파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등 메가톤급 이슈가 휘몰아치면서 6·13 지방선거 판세를 흔들고 있다. 청와대와 야당 간 오랜 대치 끝에 결국 김기식 금감원장이 4월16일 밤 사퇴했지만, 그럼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오히려 댓글 조작 파문이 더 심각하게 확산되면서 지방선거 국면을 모두 집어삼킬 기세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미투 여파를 겨우 털고 지방선거 대응 모드에 나섰던 더불어민주당은 추가 악재가 잇따라 터지자 그로기 상태에 빠졌다. 특히 댓글 조작과 김 원장 사퇴는 청와대 관련 악재라는 점에서 더욱 쓰라리다. 그동안 민주당은 '무능하다' '존재감이 떨어진다'는 비판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호감도와 지지율에 상당 부분 의존해왔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전날 김 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5000만원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법 판단과 김 원장의 즉각적인 사의 표명과 관련,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여론의 공세에 밀려 정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선관위의 의견을 묻고, 선관위가 신속히 결정해 그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을 주목하고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이 선관위 판단을 존중해 국민에게 사의를 표명한 점도 안타깝지만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애써 평정심을 유지했지만 그동안 김 원장의 안착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노력해온 민주당 입장에선 내상이 크게 남았다. 앞서 민주당은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이 사퇴까지 이를 사유는 아니라고 방어했다. 김 원장 사퇴 후 비판 여론과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는 상황에서 두 달여 앞으로 다가운 6·13 지방선거에 비상이 걸렸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김 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민정라인의 총사퇴를 거론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

김경수 의원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