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브리핑] 서울과 평양, 표준시부터 통일키로
  • 감명국 기자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4.30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내가 태평양에 핵 쏘고 그럴 사람 아니란 것, 대화 해보면 알 것”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4월28일 주말과 29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30일 오늘의 뉴스를 미리 내다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모아 두시면 한권의 훌륭한 ‘뉴스 일지’가 완성됩니다.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도보다리 벤치에서 수행원들을 물리고 단독 회담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한반도] 김정은 “핵 실험장 5월 폐쇄 공개”…북·미 회담 선제카드

 

- “남북 정상회담서 5월 중 풍계리 핵 실험장 폐쇄하고 이를 대외에 공개하는 데 합의”…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29일 브리핑서 밝혀

 

- “평양 표준시, 서울 표준시로 통일키로”…美 종전 선언 및 불가침 약속 시 핵 포기한다는 김 위원장 발언도 공개

 

- 김정은 “기존 시설보다 더 큰 갱도 2개 건재…한·미 전문가 및 언론인도 초대”, 생중계 가능성도 거론

 

- 金 “미국이 불가침 약속하면 왜 우리가 핵 갖고 어렵게 살겠나…난 태평양에 핵 쏘고 美 겨냥할 사람 아냐, 대화해 보면 알 것”

 

- 5월 군사·적십자·고위급회담…‘판문점선언’ 후속 조치 줄줄이

 

- 조명균 통일 장관 “속도감 있게 압축적으로 합의 이행…적십자회담 우선 추진”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등 논의…정상회담 준비위→‘정상선언 이행 추진위’로 개편, 이번 주 첫 회의

 

- 노동신문 등 북 매체들 ‘비핵화’ 등 ‘판문점 선언’ 있는 그대로 대대적 보도 

 

[한반도] 문 대통령, 美·日·러 정상과 연쇄 통화…‘비핵화·종전’ 공감 조성

 

-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위한 주변국 협조 이끌기 집중

 

- 문 대통령, 28일 밤 1시간15분 동안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지금까지 한 13번의 통화 중 가장 긴 시간

 

- 文 “성공적 결실, 트럼프 덕분”…트럼프 “文 전화 최우선으로 받겠다”

 

- 문 대통령, 29일 아베 日 총리와 45분간 전화통화…북·일 관계 정상화 도우미 자처 “북·일 사이에 기꺼이 다리 놓겠다”

 

- 문 대통령 “김정은, 日과 대화용의” 전달에 아베 “北과 대화 기회 마련”…서훈 국정원장, 아베 총리 예방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 상세 설명

 

- 문 대통령, 29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 “남·북·러 3각·협력 기대”…푸틴 “남북, 어려운 일 해내” 

 

[한반도] 트럼프 “3~4주 내 김정은과 회담”…시기 앞당겨

 

- 트럼프 美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北이 장난친다 생각 안 해”

 

- 북·미 회담장으로 美는 싱가포르, 北은 몽골 선호…트럼프 “2~3곳으로 좁혀졌다”

 

- 트럼프 지지로 ‘연내 종전선언’ 탄력…북·미 회담 후 구체화될 듯

 

- “美, ‘北 비핵화’에 자신감 가진 듯…일괄타격 위한 포석” 해석 가능

 

- 강경화-폼페이오 28일 첫 통화…“북·미 정상회담 위해 긴밀 공조”

 

- 폼페이오 美 국무 “비핵화 등 관련 남북정상회담 결과 고무적”…한·미 정상회담 개최 방안도 논의돼

 

- 볼턴 美 안보보좌관 “北에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 적용…핵보유국 인정 불가” 

 

[정치] 500만원 받은 김경수 보좌관, 오늘 소환 

 

- 서울지방경찰청, 오늘(30일) 오전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 한모(49)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댓글조작·수상한 금전거래’ 김경수 연루 여부도 수사

 

- 경찰 “김 의원 참고인 조사 검토…前보좌관 뇌물죄도” 

 

[경제] 조현민 내일(5월1일) 경찰 소환조사

 

- “대한항공 조현아·조현민 자매도 밀반입” 제보…조양호 회장 일가 밀수 혐의에 대해 관세청 조사 속도 내, 세 모녀 사법 처리될 지 관심 촉각  

 

- 갑질 피해 운전기사 “이명희(조 회장 아내) 측, 입막음하려 거액 회유” 

 

- ‘조양호家 20년 집사’ 김아무개 소장, 다른 피해자도 회유 정황  

 

- ‘조양호 일가, 국회 청문회 서나’…정의당, 청문회 추진키로 ​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