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서병수, '가덕도 신공항 끝장토론' 무산 '왜?'
  • 부산 = 박동욱 기자 (sisa510@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6 1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격 수용' 1주일 만에…"공문 팩스로 보냈다" vs "용지 떨어졌다" 티격태격

부산시장 유력 후보끼리 예상됐던 가덕도 신공항 '끝장토론'이 없던 일로 됐다.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 캠프가 한국당 서병수 후보 측의 '신공항 1대 1 끝장 토론'을 전격 수용한 이후 구체적 협의를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끝장 토론이 무산된 과정을 둘러싼 양측의 신경전은 우스꽝스러울 정도다. 서 후보 측이 5월 둘째 주말에 오 후보 측에 관련 공문을 팩스로 보냈으나, 'OK' 메시지를 받지 못했다. 오 후보 측 답변은 "팩스 용지가 떨어졌다"는 것이었다. 그러자 서 후보 측은 퀵서비스로 공문을 보낸 데 이어, 5월14일에는 내용증명을 붙여 우편으로 보냈다. 두 후보의 선거사무실은 부산의 중심가 서면 로터리에 서로 붙어있는 최고층 건물이어서, 걸어서 몇 분 걸리지 않는 거리다. 

 

이와 관련, 오 후보 측은 5월15일에도 "관련 공문을 받아 보지 못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더 나아가 "후보들이 기존 입장만 반복하는 상황에서 끝장토론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끝장 토론' 불가론을 내세우고 있다. 끝장토론을 생중계할 방송사도 나서지 않을 뿐 아니라 토론 참여를 바라는 다른 후보와 조율도 사실상 어렵다는 게 그 이유다.

 

이에 대해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서 후보 측은 이번 주말부터 오 후보에 대한 공격을 강화할 것을 예고하고 나서, 양 측의 신경전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5월15일 부산일보사 소강당에서 열린 부산일보 지방선거 보도자문단 초청 시장후보자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예비후보(오른쪽)와 자유한국당 서병수 예비후보가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吳 "기존 입장 되풀이 끝장토론 무의미" vs 徐 "말 바꾸기 '공개 해명'해야"


가덕도 신공항 이슈는 지난 2월28일 오거돈 후보가 출마 선언하면서 가장 최우선으로 내세운 것이었다. 오 후보는 당시 "가덕신공항은 부산신항과 유라시아 철도의 연계로 육해공 글로벌 복합교통망 구축을 가능하게 해 글로벌 물류거점으로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현재 국토부가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용역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4년 전 선거에서 "가덕도 신공항 유치 실패 때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서 후보를 몰아붙였다.

 

5월 들어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양 후보 측 대립은 더욱 거칠어지는 양상을 보이다가 오 후보 측이 서 후보의 '1대1 끝장토론'을 전격 수용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는 듯했다.

 

5월7일 오 후보 캠프 핵심 관계자가 부산의 한 언론사 기자에게 "가덕도 신공항에 시장직을 걸겠다던 서 시장이 '가덕도냐, 김해냐'를 가리자는 토론을 제안한 것이 주제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했지만, 이것이 마치 우리가 토론을 피하는 듯 (서 시장 측이) 공세를 펴고 있어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 서 시장 측은 즉각 환영의 뜻을 밝힌 뒤 "18일~19일 양일 중에 끝장토론을 실시하자"며 구체적 일정을 제시했다. 

 

하지만 오 후보 측의 공식 입장은 '제안 수용'이라는 캠프 핵심 관계자의 말과 달라졌다. 오 후보 캠프의 전세표 언론미디어본부장은 5월15일 기자와 통화에서 "전문가들이 포함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두 후보의 끝장 토론이 무슨 의미가 있나. 5월15일 부산일보 토론회에서도 서 후보는 같은 말만 되풀이하며 (오 후보의) 문제 제기에 제대로 대답도 못 했다. 끝장토론을 중계할 방송사도 나서는 곳이 없다. 다른 후보들의 형평성 문제도 풀기 어렵다. (가덕도신공항 문제에 대한) 평가는 다른 토론을 통해 유권자들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 후보 캠프 박상헌 공보단장은 "끝장토론을 수용한 것처럼 언론플레이를 하다가 슬그머니 입장을 바꾼 이유를 (오 후보는) 공개적으로 해명해야 한다. 선거 초반부터 흑색선전과 비방으로 선거판을 흐리고 있는 오 후보에 대해 이번 주말부터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