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반발에 ‘달래면서 때리기’…강온 양면전략
  • 최성근 시사저널e.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17 13: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우리의 비핵화 모델은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식”

북한이 미국의 리비아식 비핵화 압박을 비난하며 북·​미 정상회담 취소 가능성까지 내비치자 미국은 북한의 상황을 고려한 트럼프식 모델을 내세우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도 재차 강조하는 등 강온 양면전략으로 대응에 나섰다.

 

5월16(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다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선 비핵화-후 보상’을 골자로 한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에 대해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우리의 북한 비핵화 해법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다대통령이 옳다고 생각하시는 방법대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4월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소재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실무오찬 중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왼쪽 두 번째)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전날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주장해 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맹비난하면서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한다면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반응이다.

북핵 문제 해결 방법으로 북한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제3의 모델, 이른바 트럼프 모델로 진행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리비아식 모델에 반감을 갖고 있는 북한을 다독이려는 모양새다. 이미 핵 개발 완성 단계에 이른 북한을 개발 초기단계였던 리비아와 같은 기준으로 다루기 어렵다는 현실적인 인식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 목소리도 함께 내면서, 북한에 주도권을 넘기지 않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리비아식 해법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북·미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새로운 게 전혀 없다고 받아치며 우리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지만, 우리는 북한의 CVID라는 그 회담의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을 거론했던 김계관 제1부상에 대해선 문제 있는 인간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연합훈련 취소 가능성에 대해서도 무슨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