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는 지금 '김정은 라이브 쇼'
  • 싱가포르=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6.10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위원장 중국 비행기 타고 오후 2시 창이공항 도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리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개막됐다. 싱가포르 유력 일간지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중국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창이공항에는 비비안 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나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라크리쉬난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방금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을 환영한다”는 트윗과 함께 비행기 트랙에서 내린 김 위원장을 영접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으로 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악수했다. 

ⓒ연합뉴스


싱가포르 현지 언론들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것에 싱가포르 국민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 스테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정확하게 4시10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속보로 중계된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 소식은 싱가포르 국민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리센룽 "회담 비용 2000만달러 싱가포르가 낼 것"

김 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 앞에는 전 세계 미디어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현지 방송인 채널뉴스 아시아는 “김정은 위원장이 우방인 중국을 제외하고 첫 해외방문지로 싱가포르를 선택했다는 것은 싱가포르의 국가 이미지를 한껏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이날 F-1 서킷 피트를 개조해 연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2000만 달러의 비용이 들었다”면서 “양 정상의 경호와 관련된 비용이 가장 크며 이 비용은 국제사회의 일원답게 우리(싱가포르)가 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를 방문하면서 4월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 올 때 타고 온 것으로 보이는 벤츠 전용차량을 타고 호텔로 들어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