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 수돗물' 없어야 하지만 인체 큰 지장 없다"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6.22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불화화합물 사용 업체에 대한 관리 부실이 문제

 

 

영남권 수돗물에서 과불화화합물(PFC)이 검출됐다. 부산대 산학협력단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대구 수돗물에서 78.1ng(나노그램)/L, 부산 수돗물에서 109ng/L이 검출됐다. 대구 상수도사업본부가 6월20일 구미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에서는 과불화화합물 농도가 100ng/L로 나타났다. 대구상수도사업본부는 "과불화헥산술폰산(PFHxS)이라는 과불화화합물이 배출된 것은 사실이지만 발암물질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과불화헥산술폰산은 과불화화합물의 한 종류다. 

 

이 물질의 명칭은 낯설지만 방수제와 윤활제·페인트·잉크·종이·섬유·카페트·조리도구·반도체 세정제 등 광범위하게 사용한다. 특히 반질반질하게 코팅한 음식 포장지로도 일부 사용하며, 발수력(물을 튕겨내는 성질)이 좋아 등산복·세차용 왁스에 쓴다. 

 

낙동강 합천 창녕보 부근 (임준선 기자)

 

과불화헥산술폰산은 동물실험에서 체중감소,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혈액응고시간 증가, 갑상선 호르몬 변화 등이 나타난 바 있다. 그러나 이 물질이 사람에게서 특정 암을 일으킨다고 확정할 수는 없는 상태다. 따라서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발암물질 리스트에 과불화헥산술폰산은 없다. '발암가능물질'로 지정한 과불화화합물은 과불화옥탄산(PFOA)이다. 

 

과불화헥산술폰산은 아직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설정한 국가는 없다. 일부 국가만 권고기준으로 관리하는 물질이다. 먹는 물에 이 물질이 들어갈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일단, 이 물질이 왜 강물에서 검출되는지 모르겠다. 이 물질을 산업용으로 사용하는 업체를 잘 관리했다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자동차 왁스·전선 절연용 등에 이 물질을 사용하는데, 아마 영세한 업체가 이 물질을 처리한 후 강으로 흘려보냈을 것이다. 오랜 기간 많이 먹으면 몰라도 이번에 검출된 나노그램 수준은 인체에 해를 끼칠 정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5월 수돗물 수질 검사 항목으로 이 물질을 지정했고, 6월12일 이 물질을 배출하는 업체를 찾아 배출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