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TOON] 바른미래당의 정체성 혼란
  • 이공명 화백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6.25 11:11
  • 호수 14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서 참패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결국 홍준표 대표와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등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모두 비상체제를 선포했다. 자유한국당은 무조건 '우리가 잘못했다'며 바짝 엎드렸다. 보수의 정체성을 되찾겠다고 국민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그마저도 여의치 않은 형편이다. 여전히 유승민 전 대표 중심의 구 바른정당 세력과 안철수 후보 중심의 구 국민의당 세력은 보수와 진보, 그리고 중도를 놓고 노선 갈등 양상을 빚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