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뉴스] 베를린에서 만난 슈뢰더 전 독일 총리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7 08: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시간의 창’ 닫으려는 사람, 역사가 벌할 것”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1998년 10월부터 약 7년간 재직하며 통일 이후 불어닥친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했다. 재임 기간 독일 통일의 긍정적인 효과를 맛보진 않았지만, 훗날 독일 번영의 기초를 닦았다는 점에서 유럽 정치사에 분명한 획을 그었다.


본지와의 인터뷰는 독일 현지 시각 7월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4시간 동안 베를린에 있는 독일 연방하원 의회 내 슈뢰더 개인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그는 시사저널에 독일 통일의 과정과 한반도 현 상황을 설명하며 여러 조언을 풀어놓았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