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눈꺼풀 올리거나 내리는 '눈 마사지' 필요한 계절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8 1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혹사당하는 눈 건강 유지법…자외선 차단 기능 없는 선글라스는 금물

 

햇볕이 강한 요즘은 눈 건강에 신경 쓸 시기다. 눈 건강의 최대의 적은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선글라스를 착용으로 막을 수 있다. 선글라스를 고를 때 가장 고려할 점은 자외선 코팅 여부다. 전문의들은 자외선 차단율 99% 이상의 선글라스 착용을 권장한다. 

 

선글라스 색의 농도는 자외선 차단과 별개다. 색이 진한 렌즈는 가시광선을 차단하므로 눈 동공이 커진다. 동공이 클수록 자외선이 눈에 더 많이 들어올 수 있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 기능 없이 색만 진한 선글라스는 오히려 눈 건강에 더 해롭다. 색 농도는 60~80%가 적당하다. 이 농도는 앞에서 봤을 때 눈의 형태가 보이는 정도다.

 

나이가 어릴수록 자외선 노출에 더 주의해야 한다. 성인 눈의 수정체는 자외선 대부분을 거른다. 그러나 소아는 수정체가 투명해 더 많은 자외선에 노출된다. 성인의 눈이 받는 자외선이 1%가량이라면, 어린이의 눈은 약 75%의 자외선에 받아들인다. 따라서 아이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게 좋다. 

 

선글라스도 수명이 있다. 2년을 넘기면 렌즈 표면이 미세하게 갈라져 자외선 코팅의 기능이 떨어진다. 6개월~1년마다 자외선 차단 정도를 확인하고, 차단율이 70% 이하로 내려갔다면 선글라스를 교체하는 게 바람직하다. 

 

자외선 때문에 눈이 충혈되고 통증이 있으면 광각막염이 발생하였을 가능성이 크므로 인공눈물을 넣고 눈을 감은 상태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물놀이로 인한 유행성 각결막염 주의

 

수영장이나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이 많다. 게다가 고온 다습한 환경으로 눈병(유행성 각결막염)이 생기기 쉽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기는 병이다. 눈부심, 눈물, 눈곱 등의 증상이 생기며, 심하면 각막에 흐려질 수 있다. 증상은 2~3주간 지속된다. 

 

눈병이 걸리면 2~3일에 한 번씩 안과를 방문해서 정기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유행성 각결막염은 전염력이 강해서 발병 후 3주까지 전염력이 유지된다. 증상이 있는 동안에는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눈을 가급적 만지지 말고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중요하다. 수건이나 베개 등 눈과 닿을 수 있는 물건은 따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여름 휴가철엔 눈이 혹사당하기 쉽다. 여행을 가는 장시간 운전으로 눈에 피로가 쌓일 수 있고, 실내 에어컨 사용으로 안구건조증도 발생한다. 휴가를 다녀온 후 눈꺼풀에 있는 마이봄선이라 하는 기름 분비샘이 막히면서 다래끼가 발생하기도 한다. 

 

휴가 후 눈의 피로를 푸는 방법은 우선 멀리 보거나 눈을 감는 것이다. 과도하게 눈을 사용하면 눈 조절근에 피로가 발생한다. 먼 거리를 보거나 눈을 감아 피로를 풀어줄 필요가 있다. 눈꺼풀을 마사지하면 안구건조증을 완화할 수 있다. 마사지 방법은, 눈을 감은 상태에서 아래 속 눈꺼풀 아래 부위에 손가락을 가로로 대고 위로 밀어 올려 주고, 윗눈꺼풀은 아래로 내려준다. 눈에 온 찜질을 하면 마사지의 효과를 배가한다. 눈을 감은 상태에서 따뜻한 물수건을 5~10분 올려놓으면 된다. 하루 2회 반복한다. 

도움말=김태기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교수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