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톱의 세로로 생기는 검은 선이 '암'?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8.27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의료진, 검은 선 모양만으로 흑색종 예측하는 진단법 개발

 

손발톱에 세로로 생기는 검은 선은 흑색종(암)일 수 있다. 흑색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으므로 정확한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 검은 선이 흑색종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조직검사다. 그러나 통증이 심한 데다 자칫 손발톱이 영구적으로 변형될 수 있다. 

 

국내 연구팀이 조직검사 전에 흑색종을 예측하는 진단법을 개발했다. 문제호 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팀(제1저자 온정윤 임상강사)은 손발톱에 나타나는 검은 선(흑색조갑증)의 형태와 크기만으로 보다 손쉽게 흑색종을 예측하는 진단방법을 고안했다. 불필요한 손발톱 조직검사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손발톱의 검은 선은 대부분 증상은 없고 양성인 경우 치료가 필요 없다. 그러나 악성이라면 조기에 진단해 수술로 치료해야 한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종양이 진행하면 전이돼 치료 자체가 어렵게 된다. 현재까지 가족력, 외상의 기왕력(과거에 경험한 질병), 손발톱 주위 색소침착, 손발톱 모양 이상 등이 위험인자로 제시됐다. 

 

손톱의 검은 선을 피부 확대경으로 본 사진(오른쪽)과 일반 사진(서울대병원)​

 

 

흑색종은 피부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해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동양인은 주로 손발톱이나 손바닥, 발바닥에 나타난다. 

 

연구팀은 2013~17년 병원에 내원한 손발톱 흑색조갑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피부 확대경 진단 소견을 분석했다. 그 결과, 흑색조갑 너비가 3mm 이상인 경우, 다양한 색조를 띠는 경우, 비대칭성을 보이는 경우, 경계가 불분명한 경우, 주변 색소침착이 있는 경우 등이 흑색종을 의심해 볼 수 있는 상태로 나타났다. 

 

문제호 교수는 “흑색종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조직검사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손발톱 조직검사는 통증이 심하며 검사 이후 영구적 손발톱 변형이 발생할 위험이 크다. 따라서 조직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인지 여러 요소를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피부 흑색종은 매우 드문 암이다. 주로 피부색이 밝은 북미, 북유럽,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발생한다. 발병률은 2012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뉴질랜드 35.8명, 호주 34.9명, 스위스 20.3명, 네덜란드 19.4명, 미국 14.3명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피부흑색종은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총 6207건이 발생할 정도로 드문 암이지만 점차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