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3개월 이상이면 병원 치료 필요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9.17 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 위해 금연·금주 등 생활 속 습관 바꿔야

 

발기부전은 성생활을 위해 발기가 충분히 되지 않거나 발기가 돼도 금방 풀리는 증상이다. 3개월 이상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발기부전 증상을 겪는 남성은 방치하거나 발기부전 치료제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그중 일부는 불법유통 발기부전치료제를 전문의 처방 없이 복용하다 보니 부작용을 겪기도 한다. 

 

pixabay

 

이무연 아담스비뇨기과 원장은 “발기부전 증상을 혼자 고민하기보다 하루빨리 병원을 찾아 적극적으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마다 발생원인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와 전문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증상과 상태에 맞는 치료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연, 금주, 규칙적인 운동, 스트레스 조절, 불안증 감소 등이 발기부전 치료에 도움이 되는 생활 속 습관이다. 그중에서도 과도한 음주와 흡연은 발기부전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한다. 부추, 생강, 마늘은 발기부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달리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좋은 습관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