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내년 부산국제영화제선 북한 배우·감독 볼 수 있을 듯
  • 부산 = 김종섭 기자 (newsbreak@nate.com)
  • 승인 2018.09.18 13: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에 대한 생각들이 가감 없이 전달되야 진정한 남북한 영화교류

내년에는 북한영화와 영화인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은 18일 시사저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여건이 형성된다면 관계당국과 협의해 북한영화와 영화인을 내년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 ⓒ 김종섭 기자

 

 

내년 9월에 개최되는 평양영화축전에 참가​ 시사

 

전 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2001년과 2003년 두 차례 북한영화를 상영했지만 인적 왕래는 없었다“며 ”영화감독과 배우의 영화제 참가를 전제로 북한영화를 초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이용관 이사장과 함께 내년 9월에 개최되는 평양영화축전에 참가해 북한인사들과 접촉할 뜻도 함께 내비쳤다. 하지만 북한을 대표하는 영화들 대부분이 국가보안법의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풀어야할 숙제다.

 

 

북한 대표영화 대부분 국가보안법에저촉​사전 보완작업 반드시 필요

 

이와 관련해 전위원장은 “종전선언으로 남북의 물적 인적교류가 대폭 확대되고 자신의 신념과 영화에 대한 생각들이 가감 없이 전달되야 진정한 의미에서 남북한 영화교류가 이뤄 질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법적 제도적 보완이 선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윤재호 감독의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를 시작으로 오는 10월 4일부터 10월 13일까지 해운대와 남포동 등 부산전역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단독] 현대리바트, 가구 원산지 ‘은폐 의혹’에 입주민 ‘분통’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르포] “서울이 힘들다고? 지방 편의점은 죽기 일보 직전”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황교익 "추석때 차례 지내지 말고 놀자"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⑨] 故 김수환 추기경, 종교인 1위에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⑩] NGO, 한비야·안진걸·송상현 톱3 추석 성묫길 ‘진드기’ 주의보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⑪] 국제인물, 트럼프, 지목률 압도적 1위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⑧] 임기 없는 경제 권력 삼성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⑫] 작가 유시민, ‘문화 대통령’ 등극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⑬] 《무한도전》 없어도…유재석, 방송·연예인 4년 연속 1위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⑭] 스포츠인, ‘1300억 몸값’ 시대 연 손흥민 경기도의료원, 최초로 수술실 CCTV 운용 추석 때 집중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상한 어패류 조심 또 조심 [단독] 학교 해외여행, 최근 3년간 수백만원대 高비용만 300건 넘어 ‘비핵화’ 지겹도록 말해도 강조해야 하는 이유 김정은의 ‘두 여자’ 거친 북한 이미지를 무두질하다 문재인-김정은 합의 메시지에 즉각 응답한 트럼프 [팩트체크]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정상은 합의했지만… 죽은 퓨마가 가죽 대신 남긴 교훈 ‘매뉴얼 마련’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김정은의 서울 방문, 가장 극적인 이벤트 될 것 文대통령이 金위원장 오른쪽에 앉은 데는 이유가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