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월평공원 공론화, “공론에 그칠라” 우려
  • 대전 = 이기출 기자 (sisa413@sisajournal.com)
  • 승인 2018.10.07 2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대책위, 시민참여단 구성과 세부진행규칙 문제제기

 

대전지역 주요 난제의 하나인 월평공원민간특례사업의 해법 찾기가 본격화됐다. 하지만 결과를 예단 할 수 없는 상황이 대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월평공원 주민과 시민대책위가 공론화위원회의 공론화 진행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의 공약대로 지난 7월말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를 발족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찬성, 반대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의 과정을 거쳐 지난 9월29일 의제워크숍을 통해 시민숙의 의제를 선정했다. 이어 유선 방식을 통해 지역, 성별, 연령을 고려한 대전 시민 200명을 시민참여단으로 모집했다.

 

대전 월평공원민간특례사업 공론화 위원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