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두통, 참을 게 아니라 치료해야 할 질환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9 0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장기 예방치료와 호르몬 보충요법으로 두통 빈도와 강도 줄일 수 있어

 

여성은 월경으로 생리통뿐만 아니라 두통을 달고 산다. 이른바 생리 두통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그러나 이를 질환으로 생각하기보다는 약국에서 진통제를 사 먹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생리 두통을 치료해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전문의의 조언이다. 

 

의사가 환자에게 두통의 원인을 설명하고 있다. (서울척병원)

 

생리 시기에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이 줄어들면서 두통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월경을 시작하기 2~3일 전에 두통이 시작되는데, 흔히 편두통이 많이 생긴다. 이는 월경 전 최고조에 달했다가 월경이 끝나가면서 완화되는 특징을 보인다. 

 

이종윤 서울척병원 뇌신경센터 과장은 “월경 두통을 여성의 숙명처럼 여기지 말고 질병으로 인식하고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를 하는 것이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이라며 “​월경주기가 규칙적이면 단기적인 예방치료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를 복용할 수 있다. 이 약을 월경 시작 며칠 전에 복용하기 시작해서 5~6일간 유지하다 중단한다. 월경주기가 불규칙하거나 단기 예방치료 효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에는 장기적인 예방치료나 호르몬 보충요법을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약물치료와 함께 생활습관도 교정해야 한다.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균형 잡힌 식사를 하며 스트레스를 조절하면 편두통의 빈도나 강도를 줄일 수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