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불멸의 미모’ 김희선, 《나인룸》으로 인생 캐릭터 만나다
  • 하은정 우먼센스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9 13:51
  • 호수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과 극에 있는 두 여자의 삶, 이제껏 만나지 못한 작품”

최근 연예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드라마 《나인룸》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단연 김희선의 연기력에 관한 얘기가 나왔다. 한 연예부 기자가 말했다. “새삼 이렇게 연기를 잘했나 싶어.” “그 예뻤던 20대 시절보다 40대인 지금이 더 기대된다니까.” 그 자리에 있던 방송작가가 거들었다. “수많은 여배우를 만나봤지만, 김희선만큼 타고난 게 많은 여배우는 드물어. 화장기 없는 얼굴로 내 옆을 쓱 지나가는데, ‘와, 진짜 연예인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니까.” 베테랑 스타일리스트가 덧붙였다. “패션에 기복이 있는데, 김희선이니까 괜찮지 뭐.” 데뷔 26년. 여전히 김희선은 김희선이다.

김희선이 인생 작품,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지난해 JTBC 《품위 있는 그녀》에서 재벌가 둘째 며느리 ‘우아진’을 열연해 ‘김희선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았던 그녀는 《나인룸》의 을지해이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갱신 중이다.

tvN 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극본 정성희)은 《미스터 션샤인》의 후속작으로 사형수 ‘장화사’(김해숙 분)와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분),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 분)의 ‘인생 리셋 복수극’이다. 김희선은 1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했다.

‘을지해이’는 승소율 100%를 자랑하는 안하무인 변호사 캐릭터로,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뒤바뀌는 파격적인 연기로 김희선의 연기 내공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김희선은 올해로 데뷔 26년 차, 연기 경력은 20년이 넘는다. 출산 전후를 제외하고 꾸준히 시청자들과 만나온 그녀는, 올해 ‘김희선’이라는 이름값을 보란 듯이 한 셈이다.

 

ⓒ tvN 《나인룸》 제공


1년 만의 컴백이다. 《나인룸》을 선택한 이유는 뭔가.

“이제까지 만나보지 못한 작품이었어요. 변호사와 사형수로 완전히 다른 두 가지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한 건 처음이라 무조건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죠. 극과 극에 있는 두 여자의 삶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배우로서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변호사와 사형수. 극과 극의 역할을 연기해 보니 어떤가.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떨리기도 하고…(웃음). 제 캐릭터가 ‘승소율 100%’를 자랑하는 변호사인데, 그 수치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나요? 불가능한 승소율을 지닌 변호사를 표현하기 위해 최대한 싸늘한 표정을 유지하고 있어요. 반면에 ‘장화사’일 때는 상상을 하며 연기를 해요. 34년간 감옥에 갇혀 있다가 세상 밖으로 나온 사형수의 마음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는 없으니까요. 나의 경우였다면 어땠을까, 하고 상상하며 연기하죠. 쉽지 않은 역할이라 열심히 하는 방법밖에는 없어요.”

김희선은 지난해 전작인 《품위 있는 그녀》를 통해 화려한 컴백을 알린 바 있다. 《품위 있는 그녀》는 흡입력 있는 대본 위에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그려졌고, 그 결과 JTBC 드라마 사상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드라마 성공의 일등 주역인 김희선은 절정의 연기력으로 ‘우아진’ 캐릭터를 완성하며 호평을 받았다. 당시 김희선은 재벌가 둘째 며느리로 빼어난 미모와 품위를 지닌 우아진 역을 맡아 매회 연기력과 미모에 관한 ‘리즈 경신’으로 화제를 낳았다.


상대역으로 김해숙이라는 대배우와 호흡하는 건 부담이 없나.

“배우라면 누구나 한번쯤 함께 연기해 보고 싶은 선배님이시죠. 그래서 촬영 전부터 무척 기대되고 설레었어요. 사실은 촬영 전에 선생님과 개인적으로 만나 술을 한잔했어요. 이후부터는 자주 전화통화를 하며 작품에 대한 얘기를 나눠서 이미 꽤 가까워져 있는 상태였어요. 선생님이 후배들을 워낙 편하게 대해 주셔서 현장 분위기도 아주 좋아요.”

극 중에서 두 사람의 영혼이 바뀐다. 어찌 보면 두 사람의 연기력이 매우 중요한 작품이기도 하다.

“서로의 연기를 유심히 보며 관찰하고 있어요. 제가 완전히 김해숙 선생님이 되지는 못했지만 선생님의 연기 톤이나 눈빛 등 디테일한 포인트를 잡아내려고 하고 있어요. 현장에서 대화를 많이 나누는 건 당연하고요.”

촬영하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어떤 장면인가.

“교도소에서 김해숙 선생님이 저를 지팡이로 마구 내려쳐서 맞는 장면요. 선생님이 역할에 몰입하셔서 정말 무서운 표정으로 저를 내리치셨거든요. 사실 너무 무서웠어요(웃음). 그 촬영을 하면서 ‘아, 내가 김해숙 선생님과 연기를 하고 있구나’ 다시금 깨달은 장면이기도 해요(웃음). 집중력이 어마어마하셨거든요. 선생님의 기에 밀리면 안 되는 장면이기에 저도 이를 악물고 촬영한답니다. 그래서인지 선생님과의 촬영이 하루하루 기대가 돼요. 선생님은 그런 배우예요.”

《나인룸》에서 김희선과 함께 연기한 배우 김해숙은 김희선에 대해 “때리는 장면도 그렇지만 영혼이 뒤바뀌는 장면도 거의 액션 신에 버금갈 정도로 격렬했다. 처음 작품을 해 보지만 김희선의 연기에 대한 열정에 놀랐다”고 말했다. 또, 액션신이나 과격한 신을 앞두고 걱정을 하거나 위축되지 않아서 그 배짱에 더 놀랐다”고 말한 바 있다.  

 


김영광과의 연상연하 로맨스도 기대된다.

“김영광씨가 생각보다 쑥스러움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먼저 말을 걸고 장난도 치는 편이에요.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촬영장 분위기도 풀어지고 웃을 일도 생기더라고요. 실제 연인처럼 티격태격 장난치듯 촬영해요. 연상연하 케미는 기대하셔도 좋아요(웃음).”

역시 더불어 화제가 되고 있는 건 김희선의 ‘미모 클래스’다. ‘불변의 미모 아이콘’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닐 정도로 40대에도 리즈 미모를 경신 중인 그녀는 ‘장화사’ 역할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붉은 립스틱과 고급스러우면서도 파격적인 패션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유혹한다. 데뷔 26년 차, 42살의 김희선은 2018년도에도 진화 중이다.


관련기사
이동국 “선수생활 하는 동안 내 사전에 대표팀 은퇴는 없다” [이경제의 불로장생] ‘태양인’ 뉴턴의 건망증 두산의 대항마, 결국은 SK가 되는 걸까 [시끌시끌 SNS] 술은 마셨지만 인터뷰는 했습니다 “안시성 전투, 영화처럼 ‘다윗과 골리앗’ 싸움 아니었다”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 나왔다” 탱탱하고 쫀득한 100% 국내산 여수 돌게장, 맛이 끝내주네 트럼프, 사우디 언론인 암살 의혹으로 ‘최악의 딜레마’에 빠져 [2018 차세대리더] 요동치는 한반도 내일을 이끌 주인공들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①] 1위 김경수 경남지사…차기 대권 지각변동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②] 2위 이재명, 3위 임종석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③] 4~7위 이준석 원희룡 송영길 박주민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④] 8~10위 이정미 안철수 표창원 안희정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⑤] 12~16위 조국 남경필 하태경 전희경 홍정욱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⑥] 17~22위 오세훈 이정희 우상호 김진태 박범계 김태호 전해철 [2018 차세대리더 정치] 김경수 “도지사 재선 도전하고 싶다” ‘갑질’ 논란 BBQ, 이번엔 엑소 팬들에 ‘거짓 홍보’ 논란 “맛과 안전, 한류로 베트남 시장 공략한다” 무역보험공사, 해운대 최고급 공관 1년간 고작 4일 사용 인도와 일본의 밀월이 불편하게 다가오는 까닭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