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 질병 치료에 '효과' 확인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1.09 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앱 사용으로 당뇨병약 하나 복용하는 효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이 질병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영민·김은기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11월9일 스마트폰 앱이 제2형 당뇨병 관리(혈당 강하)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조 교수팀은 지난해 헬스커넥트와 공동으로 제2형 당뇨병환자 관리 앱(헬스온G)을 개발했다. 이후 172명 당뇨 환자를 앱 사용자 그룹과 혈당 수기기록 그룹으로 나눠 24주간 관찰했다. 그 결과, 앱 사용자 그룹의 당화혈색소가 평균 0.4% 떨어져 수기기록 그룹의 평균(0.06%) 감소보다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화혈색소는 헤모글로빈이라고도 불리는 혈색소에 포도당이 붙어 당화된 상태를 말한다. 당화혈색소 비율이 5.7% 미만이면 정상, 6.5% 이상이면 당뇨병이다. 당화혈색소가 1% 오를 때마다 혈당은 약 30㎎/dL 올라간다.

 

당뇨병 관리 애플리케이션(서울대병원)

 

특히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거나 인슐린을 투여하고 있는 환자에게는 혈당 강하 효과가 더욱 두드러졌다. 당화혈색소 8% 이상인 환자 중에서 앱을 사용한 그룹은 평균 0.87%, 수기기록을 한 그룹은 평균 0.30%의 혈당 강하를 보였다. 인슐린을 투여 환자에게서도 각각 평균 0.74%와 0.15%의 혈당 감소로 차이를 보였다. 이 수치는 당뇨병약 하나를 복용하는 수준이다. 

 

이 앱은 당뇨병 환자 자가관리를 지원하는 환자용과 환자의 데이터를 모니터하고 관리하는 의료진용 웹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환자용은 혈당 관리, 식이 관리, 운동 관리, 소셜네트워크로 구성되어 있으며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병원 콜센터로 자동 연결하는 자동콜 기능도 포함돼 있다.  

 

이 앱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획득했고, 6월에는 모든 유럽연합 회원국 기준(CE)도 통과했다. 조 교수는 “블루투스 혈당계와 활동량계를 통해 데이터가 자동으로 입력되도록 설계됐다. 기존 시스템에 비해 정확하고 사용하기에도 매우 편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