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기자회견
  • 고성준 기자 (joonko1@sisapress.com)
  • 승인 2019.01.19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연 대표 "모든 책임은 대표인 저에게 있다"..."안락사 불가피한 선택"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 대표는 안락사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로 "용기가 나지 않았다. 지금과 같은 큰 논란이 될 것이 두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80%를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며 "이 나라 현실에서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 주장했다.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하고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하고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하고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고성준 기자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를 하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고성준 기자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